함박눈 맞는 한강의 참수리 사냥후 착지 장면 Steller's sea-eagle

올해는 함박눈이 나에게는 두번 맞이 한 것 같다. 칼바람위의 한강과 남한강에서 맞이 했는데,

처음 맞이한 그날 드넓은 한강위에 점하나 담아보려고 갔다가 함박눈에 푹빠졌다.^^

내 귀에는 들리지 않지만, 늘 그는 하루를 마무리하고, 잠자는 곳으로 돌아가기전에 저렇게 포효한다. 나 돌아간다.~ 하는 듯 하다.


그 이전에 한강의 얼음판 위에 펭귄자세로 앉아 있는 참수리를 만났다. 바로 그 점 ㅋㅋㅋ

참수리를 올해도 같은 곳에서 만날 수 있을까? 했는데 또 만났네~ 또 만났어~^^

그리고 

함박눈 내리는 날

참수리는 그 곳에 또 그렇게 앉아 있었다.

이날 눈내리는 곳 쇠부엉이 담으러 가려다가 그만 주차하고 참수리와 함박눈 맞으며, 담았다.

그렇게 참수리는 늘 한결같이 일정 거리를 두고 바라보았다. 한참을 그렇게 앉아 있다가 해가 저물어 가는 시간대에 다시 멀리 이동하였다. 

오늘도 늘 그렇듯이 점점 멀어져 갔다. 

하지만 충분히 쉬고 다시 저멀리 날아가 드넓은 한강위 얼음판 눈위에 점으로 보일정도 위치에 앉아 있는다.

다시 그곳으로 장비를 들고 이동하였다.

한강 위를 하얀 눈으로 이블처럼 덮어놓은 그곳에 바람과 함께 눈보라가 날리는 그곳에서 나를 바라본다. 500m 위치에서 늘 반겨준다. 잠시 눈보라가 소강상태에서 참수리는 내가 잠시 옷에 쌓인 눈을 터는 사이 스피드하게 날아가 선회하더니  지형지물에 가려져 사라졌다.

잠시후 참수리는 다시 앉아있던 자리로 날아왔다. 

자세히 보니 갈고리에 오리발이 보인다.  사냥을 하고 온 것이었다. 

부루나이 삼춘~!

 오리잡았는데, 갈고리샷 담아줘요.~ 하며 내가 있는 곳을 바라보며 아이컨텍 ㅋㅋㅋ

사냥술 하나는 대단하다. 내가 관촬할 때마다 원샷 원킬 ㄷ ㄷ ㄷ ㄷ ㄷ

사냥에 성공한 참수리의 비행샷을 한장에 담아봤다.

날아와 오리를 눈속에 한번 스치듯 하며, 맞바람을 이용해서 부드럽게 착지하는 참수리. 잠시 눈이 소강상태에서 바라본 참수리 연속샷^^

한장 한장 볼 때는 500m 이상 거리라 의미없는 샷이 되는 느낌이다. 그래서 그럴 경우는 이렇게 만들면 참수리가 어떻게 앉는지를 좀더 이색적으로 볼 수 있다. 올해는 이런 우연한 만남이 눈내리는 흐린날이라 오리를 잡고 내리는 순간의 실루엣정도 볼 수 있는 기회를 가졌다. 점점 눈발은 강해져가고 있다.

그렇게 만나고, 그 자리에서 오리의 털을 깨끗이 다듬고, 다시 그는 더 편안한 곳으로 날아가는 순간 내가 있는 곳을 선회하여 가주면 좋으련만~ 힘차게 도약하며,

그냥 700mm화각에서 조금씩 멀어지는 날개짓을 하였다.

조금씩 조금씩

저멀리에 착지하여

 눈보라에 희미하게 보이는 정도로 짧게 식사를 마치고, 눈보라속으로 사라졌다. 정말 영화의 엔딩장면처럼 코앞까지 하얀 안개처럼 눈이 내려버렸다.

다음날, 햇님이 쨍쨍 맑은 하늘을 주었다. 작년보다는 올해가 좀더 가까이 만날 수 있는 아주 짧은 기회의 시간였다.

한강이 눈밭으로 변해 하얀 도화지 위에 참수리가 앉아서 쉬고 있었다. 주변 산책로에서 담았는데, 만남도 잠시 5컷 담았다. 늘 그렇다.

산책하시는 분들이 지나가다 뭐 담아요~ 하는 찰라 참수리는 홀연히 저 멀리 점으로 날아간다.ㅠㅠ 

참수리를 만날 때는 늘 어떤 상황이 왔어도 그 상황도 "내 조복이다" 라고 생각한다. 또 기회가 되면 만날 그 날을 기대하며...

그렇게 날아가는 참수리^^

눈밭위에 참수리를 짧은시간 만남을 가지고, 그렇게 헤어졌다.

간혹 사람들이 말한다. 대국민 포인트가 된 그곳에서는 내가 찍은 각도가 나오지 않는다고, 내려가서 찍었냐? 어디서 찍었냐? 다양한 질문을 받는다. 산책로로 장비를 들고 산책하며, 한강위에 그 점이 있는 곳을 찾는다. 만나고 싶다면, 열심장비들고 걷기운동을 하다보면 만날 수 있다.

그곳에서 난 매년 만난다. 드넓은 한지위에 그 펭귄^^

얼음위에 앉은, 눈위에 앉은 그 참수리를...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함박눈 맞는 참수리 Steller's sea eagle #4

참수리 관촬일지 4

함박눈 맞는 한강의 참수리

이젠 먼 거리에서 특별한 행동을 하지 않으면 셔터를 누리지 않는다.

함박눈이 내리지 않았으면 담지 않았을 장면


한강이 얼고 그 위에 흰눈이 쌓이면서 내리는 함박눈 

그 위에 흰눈을 맞는 참수리가 앉아 있다.


늘 그곳에 참수리는 앉아 있다.

눈 맞는 모습을 보며, 나도 동심으로 돌아가 잠시 함박눈을 맞았다.

그리고, 이날을 추억으로 남기기 위해서 그 순간을 잠시 담았다.


한강위에 함박눈을 맞으며 어딘가를 바라보는 참수리...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한강의 참수리 마음만은 피겨스케이팅 금메달 리스트^^ Steller's sea eagle #3

참수리 관촬일지 3


참수리의 스트레칭시간이다. 

다른 새들도 비슷하게 스트레칭을 한다. 저때 보면 평균대 위에서 균형을 잡고 먼가 아름다움을 뽑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마치 발레리나가 한발을 지탱하고 아름다운 모습을 취하는 동작과 비슷한데, 새의 아름다움도 주면서 정면으로 보면 그 새가 주는 포스를 느낄 수 있는 부분이기도 하다.

400m에 떨어져 있는 참수리가 마침 한참을 앉아있다가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을 잠시 감상할 수 있었다.

내 언젠가는 거리를 좁혀주겠지^^

나는 것도 부러운데, 피겨스케이팅까지 ㄷ ㄷ ㄷ ㄷ ㄷ ^^ 

자 고난도 들어갑니다. ㅋㅋㅋ

참수리의 스트레칭시간^^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한강의 참수리 스트레칭을 바라보며...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한강에서 만난 참수리 아쉬움에 슈퍼마이크로 크롭좀 했다. Steller's sea eagle #2+

아쉬움에 언젠간 선명한 순간을 담을 수 있을거라 생각하며, 크롭에 크롭을 해봤다.

기념으로 ㅋㅋㅋ 고화소가 입자가 고운것은 아니다. 최대로 확대하면 탁하다. 

우리가 보는 모니터 해상도가 1920*1080 / 2560 / 4K 등이 있지만 일반적으로 1920정도를 사용하니 그래도 그럭저럭 볼만은 하다. ㅋㅋㅋ 다음에 좀더 가까이 만나면 또 포스팅하는걸로 하자. ㅋㅋㅋ

동공이 않보이면 포스팅 않할라 했는데, 딱 걸려서 ㅋㅋㅋ

좀더 가까이 만날 수 있는 우연한 기회가 있음 좋겠다.

400m에서 주는 한강의 참수리 날개짓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참수리 한강의 얼음판에 발바닥이 얼어붙었다.~ Steller's sea eagle #2

참수리 관촬일기 2

한강위에  펭귄(참수리)은 벌써 식사를 마쳤다.

옆에 얼음판위에 털들이 붙어 있었다. 늦었다. 이것은 밥먹는 시간을 정해놓고 사냥을 하는게 아니다. 그냥 배꼽시계가 울리든 않 울리든 확실한 먹이감이 있으면 잡아 먹는 것이다. ㅠㅠ 물론 대략적인 텀은 있다.

그렇게 장시간 한 곳에 머물며, 편하게 혼자 쉬는 참수리

관촬하면서 느낀건 참수리는 무리생활이 아닌 일정 영역에서 외로이 고독을 곱씹으며 홀로 지낸다. 라고 생각하게 끔 만든다. 

저렇게 장시간 앉아서 이곳저곳 고개만 돌리며 경계대상이 된 듯한 사물에 예의 주시하며, 한겨울 한강위 얼음판에서

앉아서 쉬다가 해가 저물어 가는 것을 보고, 이제 거처로 돌아갈 시간이군 하며, 축축해진 털과 발바닥의 시려움도 잠시 잊을겸, 몸풀기 스트레칭에 가까운 쩜뿌를 선사해줬다.

장시간 관촬하고 있는 부루나이가 불쌍했는지 400m 거리에서 참수리가 날샷 담으라고 날개도 활짝 펼쳐주면서 한번 껑충 ㅋㅋㅋ 

아~ 이제 집에좀 가볼까?

이런 발꼬락이 않떨어지잖아~

내 왼발도 않떨어져~ 나원참~

날개가 왜이리 축축해~

오랜 앉아있더니 몸도 찌뿌둥한것이~

으라차차~

폴짝~ ㅋㅋㅋ

부루나이야~ 찍구있냐~? ㅋㅋㅋ

아놔~ 발바닥이 찌릿찌릿 저려오네 @@

움 이제 숙소에 가서 자야겠다. 물 한잔하고 가야겠다.

이렇게 한강위에 참수리가 장시간 앉아 있다가 몸좀 푸는 거 잠시 담았습니다.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

400m에서 참수리를 바라보며...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참수리 한강의 시원한 물 마시다 Steller's sea eagle #1

참수리 관촬일기 1

오늘 오후 2시경부터 6시까지 400m 앞 한강 얼음판위에 있는 참수리 관촬좀 했다.

한강 얼음위에 펭귄 

참수리^^


시간이 나면 관촬을 하는데, 오늘은 정말 얼음판이 안방인지 그자리에서 이동이 거의 없었다.

결국 아무것도 않했다.? 물마시고, 똥싸고, 스트레칭하고, 제자리 쩜뿌 ㅋㅋㅋ 

우연히 내가 관촬하는 쪽으로 날아와 주면 몇컷 담으려 했건만, 다음기회로 또 넘긴다.

몇가지 행동을 했는데, 결국 관촬한 4시간동안 결국 마지막에 한강물 한 모금 하고 날아갔다.

오늘은 태양빛은 뜨겁고, 기온은 영하의 대기질로 선명하게 찍혔다가도 흐리멍텅 ㅠㅠ

담기는 순간이 많았다.


이렇게 눈맞춤 한번 해주고,

한강의 시원한 물 한잔하고

부리에 담긴것을 삼키며

목 축이고 도약합니다. 시원하게 날아가네요~

혹시나 사냥을 하는 줄 알았는데, 급선회하여 가네요.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한강 얼음판 위에 펭귄^^ ? 참수리 Steller's sea-eagle

한강이 얼었다.

그디어 한강 얼음위나 얼음위의 흰꽃눈 위에 있는 참수리를 볼 수 있는 좋은 기회가 이번 겨울에도 왔다.

하지만, 매년 그렇듯 쉽게 주지 않는다. 아직 참수리에 대해서 더 배워야 한다.

그래야 참수리의 참 멋을 볼 수 있을 것 같다.


한강의 겨울은 춥다. 바람만 없다면 좋은 곳이지만, 바람이 대부분 많이 분다.ㅠㅠ

또한 맑은 하늘에 태양이 있을 경우 가까운 거리를 주지 않아서, 의외로 대기열에 의해서 괜찮은 값을 얻기 힘들다.

그래서 구름이 끼고, 태양이 마치 하얀천에 덮여서 지상을 밝게 해는 것이 오히려 원거리에서 선명함을 좀더 얻을 수 있다.


오늘 눈도 제법 왔다. 하지만, 이번엔 그 눈이 넘많이 내려서 시야를 가리는 온세상이 하얀 말이 오늘 일어났다.ㅠㅠ

춥은데서 있었더니 졸립다. 


자세한건 이후 게시글에 올리도록 하고, 

올해 얼음위에서 만난 

참수리 첫샷이다.

그래도 눈동자가 보이는 것으로 찾았다. 한강위에 마치 펭귄이 찾아온 듯한 자세^^ 한강의 넓은 면적위에 저만한 등치의 참수리가 앉아 있으니 그 자체가 귀엽다.


눈발에 의해서 선명함은 사라지고 그냥 먹물로 그린 그림처럼 되어 버렸다. 그래도 즐거운 관촬의 기회였다.

참수리 갈고리에 오리발이 보인다. 사냥에 성공한 듯 하다.

To be continued...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한강의 참수리 Steller's sea eagle of the Han-river

날씨가 많이 덥네요.

지난겨울 한강의 참수리를 보며 더운밤 무더위를 이겨 봅니다.

추운 겨울 한강에 절대강자 참수리가 찾아왔다는 이야기를 듣고, 하염없이 찾아다녔던 기억이 난다. 막상 참수리 인줄도 모르고 왠 얼음위에 돌덩어리가 있나 할 정도로 첫만남을 가졌다.

주차를 하고, 트렁크에 넣어놨던 위장복을 아래위 입고나서 삼각대와 장비를 챙겨서 열심히 걸었다. 짧게 느껴지는 거리도 장비를 들고 가면 왜이리 먼지 ㅋㅋㅋ

참수리가 있는 곳으로 막상 생각하고 접근하면 이내 어찌 아는지 한발짝 멀리 가버린다. 

거리는 너무 멀고 참수리를 담아도 눈동자 조차 희미하게 보이는 700mm 화각에 무의미한 셔터를 날리는 찰라

문득 체조경기에서 카메라로 촬영하여 도마를 주무르는 양학선선수의 기술을 보여준 영상이 머리를 스쳐지나갔다.

그래서 아래와 같은 이미지를 얻기위해서 촛점만 맞추고 열심히 찍었다.

추위에 쪼그려 앉아 움직이기만을 기다리며 얻은 것이다.

때론 양학선 선수처럼 도마의 양학선기술을 뽐내듯 착지하는 참수리

때론 슈퍼모델 보다 더 우아한 양반자태로 한강의 얼음판을 걷고 있는 참수리

때론 우사인볼트처럼 힘이 넘치는 힘차게 날래를 펼치며 저멀리 이동하는 참수리의 날개짓

을 담을 수 있었다. 흐린날에는 이정도 해상도도 어림없는데, 그나마 얼음위에 눈이 반사판 역할을 해서 얻을 수 있었다. 


이 장면은 지난 겨울 가장 가까이 와 준 날이였는데, 수동대포라 촛점잡는 타임에 다소 아쉬운 타임에 셔터를 눌렀지만, 나에게는 행복했던 시간였다. 물론 대부분 촛점이 나가서 집에와서는 아쉬움이 남긴 하지만, 또 내년을 기약하며 한강에서 담은 추억의 참수리를 감상했던게 생각이 난다.


눈이 녹고 다시 얼고 다시눈이와서 눈부시 날에 다시 참수리를 만나기를 기약하며, 다소 먼 거리에 있는 참수리를 D800고화소로 담아 봐줄만한 크롭과 리사이즈를 해서 이정도 얻을 수 있었다.

때론 드넓은 한강에 동양화 한폭의 아름다운 비행을

때론 한지위에 먹물만 떨어트려도​

때론 얼장각도로 시선을 모으는

때론 참말로 내가 참수리다 라는 표정으로

드넓은 한강이 마치 한지위 인 것처럼 하얀눈과 얼음을 벗삼아 고독을 즐기며, 한 겨울을 지키는 참수리를 다시 보았다.

한강의 참수리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