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 그곳에서 늘 가면 그곳에서 기다렸다. 수동대포를 그 횟대에 촛점을 맞추고, 오기만을 기다리며, 겨울이지만 시원한 듯 차가운 바람을 맞으며 조금만 더 기다리면 올거야~ 하며 자기최면을 걸고 그냥 기다렸다.

D800기의 5연사를 믿고, 조리개, 셔터속도, ISO는 800이하를 추구하며 세팅도 확인하고, 혹시나 촛점이 엄한 곳을 향했는지 라이브뷰로 확인하고, 뷰파인더에서 시선을 땠다. 누르면 된다... ㅋㅋㅋㅋㅋ 하며 오기만을 기다리는 순간

언덕 아래 낮은 비행술로 그가 날아오는 것을 눈으로 확인하고, 셔터만 제발 순간에 맞춰주길 바라며, 

눌렀다.@@

횟대에 갈고리를 내리는 순간이라 판단하고 셔터를 눌렀다.

15:12:15:30 D800의 5연사 첫 순간의 셔터를 날렸다. 

[ 1연사의 순간 ]

내가 너무 빨리 눌렀다. ㅠㅠ 이러는 순간 내가 생각했던 순간은 엉켜버린다. 아~ 몰랑~@@

1초의 순간에 D800 이 700mm(MF500mm+TC-14E iii) 화각에 담아준 순간이다.

[ 2연사의 순간 ]

[ 3연사의 순간 ]

[ 4연사의 순간 ]

[ 5연사의 순간 ] 그 떨리던 찰라의 순간이 끝나는 

15:12:16:30

5연사의 순간 D800기는 버퍼링중 ㅋㅋㅋ

그 1초의 순간 쇠부엉이의 착지 모습입니다.

찍고나서 제일 먼저 라이브뷰(Live view)로 최대로 확대하여 확인하는 부분이 노랑 눈동자부분이다. 촛점영역에 들어 왔나를 확인한다. ㅠㅠ 첫샷의 순간에 따라서 담아주는 것은 다 다르다. 그래도 노랑눈동자에 맞은 한 컷이 있어서

2.35 : 1 비율로 횟대에 갈고리를 걸고 날개를 활짝편 녀석말고는 핀이 안드로메다로 고고고 ㅠㅠ

이렇게 기다리는 시간은 길지만, 쇠부엉이의 착지하는 찰라의 순간은 1초내에 날개를 접는다. 만약, 바람이 불어오는 순간과 겹치면, 좀더 쇠부엉이의 이색적인 날개짓하는 모습을 담을 수 있다. 그 기회는 아직 접하지 못했다.

여기서 보듯 화각의 아쉬움은 늘 남는 것이다. 누군가는 그 순간에 화각이 좁아서 또는 화각이 넓어서 늘 개개인 별로 아쉬움을 내뱉는다.

그 아쉬움 때문에 장비를 들이고, 내치고 한다. 그러지 말자 ㅋㅋㅋ

내가 가지고 있는 장비에 내가 적응하지 않으면, 어떤 장비를 새로 사던간에 새 장비의 기대감은 잠시 그 찰라에 담고싶은 장면을 못담았다는 순간 다시 장비의 고민이 올 것이다. ㅋㅋㅋ  그것이 바로 장...비...병. 그래서 사람들은 시간이 지나면 변한다. 그놈에 장비병@@ 그래도 저는 AF-s N 들어간 렌즈를 써보고싶네요~ 다음생애에  ㅠㅠb

내가 가지고 있는 장비로 충분히 담을 수 있다. 장비를 고민하는 시간을 차라리 그 순간을 접할 수 있는 방법과 그 시간을 더 만들어보는 것은 어떠한가 생각합니다.

1초의 착지순간을 보여준 쇠부엉이와 아이컨텍^^


자연이 주는 그 자차게 아름답지 아니한가...^^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커피한잔의 여유와 함께 ^^


잠시 기회가 있어 담았던 쇠부엉이를 시간을 두고 천천히 올려봐야겠다.

촬영을 가면 이번에는 지난번에 담지 못한 걸 꼭 담을거야 하며, 그 기회가 오기만을 기다리며 왔을 경우 여지없시 셔터를 누른다. 

그런데

담는 동안 와~ 와~ 하면서 담지만, 담을 때와 집에 와서 볼 때와 다르다.

뭐 때문일까? 촬영장에서 우연히 시선에 스쳐지나간 순간을 담은 것이 더 좋게 느껴진다. 그것도 손에 꼽힐정도의 1~3장의 순간에 이상하게 기억도 없던 것이 눈에 들어온다.

왜 일까? 고민 고민하다가 두장의 순간을 비교 감상해 본다. 그리고, 내린 것은 혼자 있을 때, 우연히 소리없이 와 줄 때, 찰라의 순간을 담은 것이었다.

우연히

그렇게 만났던 짧은 순간의 쇠부엉이


때론 마치 모델같은 모습의 자세

때론 하트 얼굴이다라고 흰테두리를 가진 모습

때론 웃어주는 모습

때론 아이처럼 눈똥그랗게 뜨고 처다봐주는 모습

때론 하얀눈 함박눈을 맞으며, 호기심을 한가득 보여주는 귀여운 모습

기대하지 않은 장소에 우연히 날아와서 눈맞춤을 해주었던 그 순간이 나의 감성을 자극 시킨다.

그 쇠부엉이들 이었습니다.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다운 순간

우연히 D800에 담긴 쇠부엉이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지난주에 이어 이번주에도 설명절을 겨울답게 보내라고 눈이 펑펑내린 듯 하다.

요즘은 가족이 모여도 귀경길 올라오고 내려가는 시간으로 집안 가족들이 함께하는 시간은 갈 수록 더 짧게 만나고 헤어진다. 뒷정리하고 쉬다 아이들이 방학이라,

모처럼 눈이 내려와 아이들과 함께 함박눈이 내리는 시간에 운전을 하여 자연이 주는 풍경을 보여주고 싶었다.

올라오는 길은 많이 도로정체가 되는데, 가는 길은 평상시와 비슷했다. 도착하여 아이들과 쇠부엉이가 함박눈을 맞는 모습을 함께 감상하는 시간을 조금 가졌다.

참새가 방앗간을 그냥 지날 수 없어서 1시간여분정도 구경하고 왔다. 눈내리는 겨울 풍경에 쇠부엉이 모습이 참 멋지고 귀엽다고 아이들이 이야기하며, 즐거운 마음으로 돌아왔다.

함박눈이 내리는 그곳에서 

이 색감을 얻기위해서는 해질녘 저속셔터로 찰라의 순간을 담아야 한다.

대부분 담게되면 거의 검게 나온다. 난 쇠부엉이가 야행성이라고 한 만큼 동공이 확장되어 노란원형라인을 그린 모습과 추운겨울의 밤이 엄습해오는 모습을 담고 싶어서 숨을 깊숙히 들이 마시구, 아이컨텍을 하는 찰라를 기다리며 최대한 지형지물을 이용해서 흔들림을 최소화 하여 담는다. 그렇게 하여 같은 사물이라고 할지라도 좀더 이색적으로 담아보고 싶은 것이다. 눈이 빗물처럼 되는 듯한 배경과 함께 검푸른 배경의 효과와 함께 쇠부엉이의 야행성을 좀더 얻을 수 있다는 개인적인 생각이다.


저속셔터( 1/80초 )와 눈내리는 날

쇠부엉이를 700mm( D800 + MF500mm + TC-14E III 조합 ) 화각으로 담았다.

대부분 횟대에 앉아있는 모습을 담는데, 바닥에 쌓인 눈을 좀더 넣어서 마치 포샵을 한 듯한 혹은 안개가 있는 듯 한 

느낌으로 좀더 겨울 스럽게 하기 위해서 바닥에 쌓인 눈이 화각에 들어오도록 위치를 잡고 담아봤다.

생각보다 눈이 많이 흐쁘려져서 좀 아쉬움은 있다. 그래도 한 겨울 눈내리는 풍경이 좀더 배가되는 효과를 사진으로 얻을 수 있었다.

 사진에 대해서 처음 배울 때 갤러리에 올라오면 이건 바닥부분 포토샵으로 했네 했어~ 했는데, 이제와 내가 찍어보면 지형지물을 활용하게 되면서 내가 가지고 있는 시선과 고정관념은 깨고, 상황에 따라서 바라보는 시선을 다양하게 해줘야 한다는 생각이 찍으면서 생각하게 만든다. 막상 상황이 펼쳐지면, 늘 같다. 그러다 우연히 생각이 나고 그걸 담아보려 하는 것 같다.

상황에 따라서 어떨 때는 악조건이 이상한 생각을 만든다.

좁은 공간사이로 보이는 쇠부엉이를 담을 기회가 있었다. 사이 공간이 조금만 넓었으면 좀더 쇠부엉이를 디테일하게 담을 수 있고, 주변의 반사되는 빛에 흐려짐이 좀 많지만, 그래도 한겨울 눈 속에 있는 듯 한 느낌을 받았다.

이색적인 느낌도 어떤 느낌을 내 줘야하는지 좀 더 고민을 해봐야겠다. 무작정 한겨울 눈덮인 모습의 풍경만 생각해서 담았던 거 같다. 

배경에 눈이 없는 경우의 느낌^^

눈내린 후 해가 진 직후 쇠부엉이


바닥에 쌓인 눈을 700mm 화각에 넣었더니, 전체적인 빛에 의해 조금 아쉽다. 시간대가 중요하다는 것을 세삼 느끼며, 안개처럼 되버린 눈이 되버림 ㅠㅠb


저속셔터 ( 1/125초 )해떨어진 후 어둠의 사신

그래도 한 겨울 눈내리는 자연의 풍경을 감상하며, 아이들과 추억을 잠시 담고왔다.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커피한잔의 여유로 보는 사진^^


한 겨울 우리나라를 찾아주는 노랑눈의 소유자

어둠의 사신인 쇠부엉이가 찾아 왔다.

매년 와 주지만, 그 개체수는 점점 줄어드는 것 같다. 새들에게도 환경의 변화에 적응하는 시간이 부족한 것 같다.

무작정 성장만을 그래프는 매년 꼭지점은 넘기는 악순환 에휴~ 

그러나 새들은 언제든 생활환경에 맞는 곳을 찾는다. 그곳은 아직은 살아갈 수 있는 원동력이 있다는 뜻 

각설은 하지말자 ㅋㅋㅋㅋㅋ

쇠부엉이 이미지로 감상하세요.

'쇠'는 작다라는 뜻 (Short-eared owl) 

- 낮에도 사냥을 한다.

- 40cm 정도 되지만 그보다 작거나 큰녀석도 있다. 왜? 새 마음이니까 ㅋㅋㅋ

- 머리 양쪽에 귀처럼 튀어나온 깃(귀뿔 깃)

- 천연기념물 제 324-4호로 지정. 아무리 귀여워도 자연에서 보는 귀여움이 최고입니다. 혹 만나시면, 조용히 감상하시면, 귀여운 짓 많이 보여줍니다. 짱돌같은 걸로 던지거나 귀엽다고 포획하는 행동은 아니~아니~됩니다.


그 

쇠부엉이

Short-eared Owl


잘 감상하셨나요? ^^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Dear my Friend Dannis Brown
Thanks for your interest in my work.

It's really wildbird photo. Short eared owl.



My camera equipment:
D800 fx+ MF500mm F4 + Tc-14E iii converter = 700mm


Field sample

​​


D800 liveview sample



Edit software : Nikon-capture
Qaulity : RAW and JPG
I usually use menu.
- crop 2.35 : 1
- resize
- noise reduction
- contrast & brightness

Have a good time.
my Freind.

Thank you.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