담는 사진이 있습니다.

그것은 공항에 착륙하기전 랜딩기어를 내리는 순간의 철새들을 봅니다.

오늘은 비내리고, 먹구름이 거칠 듯 파란하늘도 태양의 빛도 잠시 나와주는 오후에서 해넘이로 가는 사이 원하는 날씨가 펼져줬네요.

짧은 시간였네요.  이런 날 담을 수 있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많이 있지 않아요.ㅠㅠ

 

요즘은 747기종을 보기 힘드네요. ㅠㅠ

대체된 기종에 의해서 747 보기도 점점 어려워 지는 듯 하네요.

그래도 대기상태에 따라서 날개부위에 ㅋㅋㅋㅋㅋ 요런거 담아볼라고, 대포세워놓고 코피마시며, 플라이트레이다 작동해놓고, 기다립니다.ㅋㅋㅋ

 

이런 순간을 담기위해서 기다리죠.

구름이 남쪽으로 흐르면서 랜딩기어를 내리는 타임에 구름을 뚫고 나오는 기체들을 담기위해서 기다립니다.

이 기체가 나올 때 운이 좋았네요. 다들 구름사이로 엔진소리만 내고, 747 처럼 꼬랑지만 보여주었는데, 랜딩기어를 내리면서 구름속에서 나온 기체의 비행 모습입니다.

 

 

 

또 하나는 긴꼬랑지를 형성하는 모습을 기다리기 위함이쥬~ 상당히 습해야 하는데, 오늘 운 좋게 요래 만났네요. 

다시 구름사이로

구름사이에서 나오고

양쪽 윙에서 눈보라처럼 휘날리는 수분들 ㅋㅋㅋ

잠시 비오는 날 베란다에서 코피마시며, 담고 시픈 장면을 담긴 했지만, 늘 아쉽쥬~ 좀 더 멋진 순간의 현상들이 있으면 하며, 다음에 이보다 더 나은 타임이 있었으면 합니다.

다음에는 봉황새좀 만나봤으면 좋겠네유~

국가의 국민을 위해서 날아다니는 봉황새^^우연히 저의 대포화각에 들어온 보잉 747

진정한 철새구먼유~ ㅋㅋㅋ 

air-force one 

에어포스 원 

만일 내가 조종사라면 ㄷ ㄷ ㄷ  ㅋㅋㅋ

멋진 철새가 날아가네유~^^

추억속 우리집 파란 하늘위를 날아가는 봉황새

진정한 철새^^

 

이건 나라를 구하지 않는 한 다음생애에도 탈 수 없는 ㅋㅋㅋ 저 철새를 조종하는 꿈좀 꾸면서 코~자야겠네유~

꿀밤되세유~

 

부루나이 였습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