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시장에 가면 국수공장이 있는 그 골목에 옛 과일가게가 먹거리 가게로 바뀌었다. 잔치국수 한그릇 먹으려했던 지난날 문을 닫아서 다시 한번 갔다. 오늘은 문을 열고 장사를 하고 계셨다. 이천원의 잔치국수를 보며 문득 모포럼에서 본 비빔국수 8000원짜리 비쥬얼이 생각나서 순간 2000원 비빔국수도 추가 했다.


그 맛은 딱 잔치국수다. 반찬은 김치 한접시 덜어먹는 그 맛^^


그 잔치국수(2000냥)와 곱배기 잔치국수 그리고 비빔국수


모 가계 8000원 비빔국수 먹어도 배가 차지않는 맛도 그닥 였던 두 젓가락이면 끝난 그곳과

이곳 2000원 비빔국수는 2000원의 대~승 ㅋㅋㅋ
비교자체가 ㅋㅋㅋ


잔치국수는 곱배기는 먹어줘야 ㅋㅋㅋ 맛이쥬~^^ 3000냥


곱배기는 1000원 추가 ^^
맛은 잔치국수 맛 비빕국수 맛 ^^ 먹고나면 살짝 매운 맛으 입가에 퍼진다. 구로시장을 들렸을 때는 잔치국수 한그릇 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가까운 곳에 제값주고 그 맛을 느낄 수 있다면 그곳이 맛집이 아닌가라며...혼자생각하며, 좋은 곳 이라 생각이 드네요.

가성비와 맛 굿^^
비오는 날 잔치국수 한 그릇 하실래유~^^

사용하는 재료와 가격은



참고로 절대 술은 안팝니다.
국수와 음주는 않되는 곳 입니다. 음주하려면 팔지 않는 곳 입니다. ^^
문전박대 합니다. ㅋㅋㅋ
사장님이 쿨하쥬~^^

시원하게 한 그릇 하실래예~^^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일요일 서점을 갔다 둘째녀석이 사온 1000피스짜리 퍼즐조각 ㄷ ㄷ ㄷ


요즘 포탈에서 더빙과 관련되어 핫한 이슈로 떠오른 애니메이션 영화 이기도 한데, 아~ 이건 난이도가 상당하다 ㅋㅋㅋ
저 하늘의 공간들 ㅠㅠb

그래도 시작 ㅋㅋㅋ
퇴근후 월요일 밤에 들어왔더니 하단과 캐릭터쪽을 맟춰 놓은 아이들


그곳에 나도 숟가락 언져본다 ㅋㅋㅋ


그렇게 늪에 빠진다. 너의 이름은 머냐 ㅋㅋㅋ
아~ 1000피스

구름과 파란하늘 부담스럽다. ㅋㅋㅋ
그렇게 시작한지 짬짬이 하여 목요일 밤 마무리 마지막 조각을 맞췄네요.


시간을 가지고, 조금씩 거실을 왔다 갔다 하나 한 조각 맞추고, 또 방치 하며 완성


액자를 해달라고 하네요 ^^ 어디서 들었나 ㅋㅋㅋ
암튼 온 가족이 퍼즐 때문에 모였다 흩어졌다 하며 모처럼 1000피스 조각 퍼즐을 완성해봤다.

굿타임 되세유~^^
1000 pieces puzzl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엄마에게 준 i정

i-burunai 2017.06.17 13:46

약은 약사에게 ^^

80세를 달려가는 엄마에게
늘 눈이 무겁고, 관절이 아프시고 하는데, 맛난거를 챙겨드시라해도 홀로 계신분이 말로만 그랴 그랴 ㅠㅠb

그래서 고질병(당뇨)은 어쩔 수 없지만, 자고 일어날 때 피곤하구 관절이 아프다하여 엄마가 먹는 약과 지병을 이야기하고,
선택한 영양제

꼭 약은 의사의 처방과 약사에게 상의 후 구입하세요.
총각 시절 이상형였던 분이 광고에 유민 님이 ㄷ ㄷ ㄷ ㄷ ㄷ
메니저에게 사기당해서 맘고생하다가 결국 일본으로 돌아 갔다고 하던데...풍문으로 들었네요. ㅠㅠ

암튼 그 분이 광고모델로 하는 i정


난 i-burunai ㅋㅋㅋ


연세가 드시면 영양을 고루고루 챙겨 먹지 못한다. 시골가면 국에 후르륵~ 물에 후르륵 ㅠㅠ
어릴적 삼형제 먹여 살리느라 늘 그렇게 불야불야 드시는 모습 ㅠㅠ

다행히 지난번 시험심이서 먹은 약이 엄마 몸에 맞다구하여 재 구매후 엄마손에 두알


예전에는 밥심(힘) 산다하셨는데, 이젠 약심으로 산다고 말하시은 엄마ㅠㅠ


마누라한테 물어 봤더니, 피로회복이 좋다구 한다.
그래도 난 더 버티다가 나중에 피로에 쩌들면 그때 먹어 볼랍니다. ㅋㅋㅋ



엄마의 피곤함을 좀 덜어줄 영양제입니다. 함께 따스한 밥을 먹고 싶지만 현실은 그러하지 못한 핑계로 ㅠㅠ
삼시세끼 알차게 챙겨 드세유~^^

엄마 몰래 한 알 먹어봤습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마님이 회식있어 늦게 왔는데, 짜장면 먹으라는 말에 저녁으로 라면먹었는데, 안먹어 했다가 오잉~
차가운 것을 건내준다 ㅋㅋㅋ

이건 먼가요. 띠옹~

살다살다 이런 아스크림 처음 먹네요.
아이디어가 좋아서 포스팅해 봅니다.


물데워준다네요. ㅋㅋㅋ
스픈부터 챙기고


짜장이 초코라면? ㅋㅋㅋ 개봉박두


물 부어야징~ ㅋㅋㅋ


뚜껑닫어 대신 언능 먹으세요.
녹기전에

아스크림 먹겠습니다.

짜장이 냉면이 아닌 아이스크림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i-burunai
구글 애드센스 Pin번호를 받았다. ^^


핀번호를 보낸다는 메일을 받고, 기다리던 찰라

등기우편으로 도착한 구글 애드센스 우편물


가입신청하고, 승인이 났을 때의 기쁨 ㅋㅋㅋ 블로그 글을 남기면서 수익을 벌 수 있다니, 마냥 신기했던 지난 11개월전이 생각난다.

나도 이제 Pin번호 받았다. 이 것은 10달라 정도 벌었다는 내용이다. 아직 현금화 하려면 100달라에 도달해야 한다.

가까운 지인분은 하루 3달라 정도 번다는데, 아~ 11개월만에 13달라 ㅋㅋㅋ 땅파면 돈이 나오나 하면서 차근차근 해보자. (가뭄에 콩나듯 아주 가끔은 길가다가 동전도 줍는 기회는 있지만 ㅋㅋㅋ)



등기우편으로 도착한 구글애드센스 pin 번호 동봉된 등기우편



개봉박두 ㅋㅋㅋ




핀번호 등록절차와 핀번호가 있다.


핀번호만 입력하면 끝^^

다음은 100달라 벌어서 현금화 하는 날 애드센스 포스팅 해 볼게요.^^

이제 광고수익으로 구입목표를 세웠던 그 물건

- Nikon AF-S NIKKOR 800mm f/5.6E FL ED VR 대포가 눈에 보이지도 않는 수익 이지만, ㅋㅋㅋ

(nikon USA 홈피내 이미지 캡쳐)

니콘 USA 가격으로 $16,299.95 이니까, 대충 $13.1 벌었으니, 16,286.85 달라 남있다. ㅋㅋㅋ


다음생애에 가능하겠쥬~ ㅋㅋㅋ

우리나라 웹서핑 유저를 대충 이천만명이 사용한다치고, 내 블로그 감상하다가 광고가 관심가는 항목일 때 몇번씩 1년만 클릭해주면 만수르 형님 되나유~ ㅋㅋㅋ

손가락으로 클릭만하믄 누군가에게는 꿈이 이루어지는 것도 있네유~^^

새 사진과 함께 빛 관련된 사진 감상하고 맘에 든다 생각되면, 클릭을 해 주면 좋겠다. 이천만이 클릭하는 그날까지~
내 꿈을 향해서 ㅋㅋㅋㅋㅋ

16,286달라 달리자~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출근길 우박

i-burunai 2017.06.01 13:52

출근길 먹구름이 서서히 몰려오는 걸 보고 지하철을 탔다. 회사 도착까지는 비가 오지 않겠지 하며 도착후 걸어서 출구를 나오는데 선행으로 나온 사람들 손에서 우산이 하나 둘 펼쳐진다. ㅠㅠ 마님이 가져가란 우산 그냥 놓고 왔건만 ㅋㅋㅋ

빗방울이 조금씩 내려 그냥 나무사이로 걸었다. 천둥번개가 치더니 이젠 빗방울이 제법 굵게 내리기 시작하면서 점점 거세져 길가 옆 건물 로비로 대피 ㅋㅋㅋ
천둥번개가 다시한번 서울 하늘을 차더니 잠시 소강 상태
이때다 2~3분 안에 도착하면 비는 피할 수 있어 ㅋㅋㅋ
불야불야 달려 가랑비 사이를 뚤코왔다.

사내 콤퓨타를 키고 비번입력하는데, 억수로 내리는 비 속에
그 이름 우박이 박터지게 내린다.
6월인데 ㄷ ㄷ ㄷ ㄷ ㄷ

퇴근길 로또 한번 해줘야겠당 박터졌으니...

직원 한 분은 우박 맛을 본 듯 아프다고 하며 출근 ㅠㅠb
그느낌은 아마 짱돌이 날아오는 듯
아구 무셔 ㅠㅠb

오늘 내린 비에 우박
서울하늘에 날 바락 우박씨 되겠다. ㅋㅋㅋ


창문턱에 있던녀석 재빨리 가져와 한 컷


억수로 뿌려 길 청소 다해주더니, 잠시후 언제 그랜듯 길가를 맑끔하게 정리해주고 사라진 비

우박 무섭습니다유~ 우박이왔으니 수박을 먹어야 되나 ㅋㅋㅋ
썰렁~
6월 첫날 썰렁한 비 속 우박 피해가 없길 바라며, 이후 상쾌한 공기와 깔끔한 길거리를 걸어봤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지난 시골에서 담았던 딱새 사진 정리하면서 몇장올려놓는다. 추억의 그 순간이었다. 새끼가 부화하고 맘마주세요.~~

종이상자 안에서 기다리는 어린딱새들에게 딱새부모는 정신없이 먹이를 나른다.

그렇게 쉼없이 하루일과를 보내며, 잠시 짬을 내어 자신도 먹이를 먹는다. 그것도 사냥하면서 짬을내며 먹고 새끼를 위해 수십차례 사냥하여 먹이를 나누워준다.

딱새부모새들의 모습 잠시 고화소의 힘을 빌어 700mm화각에 담은 것을 크롭하여 접사모드로 만들어 봤다.

딱새 암컷

딱새 수컷

부모새의 마음^^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의 딱새 모습입니다. 새끼가 몇마리인지는 몰라도 짧은시간 운이 좋았던 듯 많이 잡아왔네요.

부모딱새는 그렇게 잠시 관촬하는 순간에도 부화후에 정신없이 먹이를 잡아 나릅니다. 집안 마당을 오가는 가족들도 최대한 먹이주는 것을 방해하지 않았네요. 조용히 뜰에 앉아서 아이들과 숨죽이며 잠시 담고 시골 밭을 풍성하게 할 씨앗을 심고 모종을 심고 그렇게 서울로 올라왔네요.


부지런한 딱새 부모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아직은 장담할 수 없지만, 그래도

5월 7일 일요일 날씨는 맑았으나,~ 황사와 미세먼지가 ㅠㅠ끼인 그날

좀 이른 시기에 혹시나 왔나 하고 산책 삼아서 한바퀴 돌아오는 저질체력의 거친 호흡에 내 뒤 어딘가에서 앉아 소리를 짧게 내주었다. 참나무와 아카시아나무 잎이 우거진 그 어딘가에서 부루나이 삼춘 우리왔어요~ 하며 짧게 이야기 해줬다.

그날은 새홀리기(새호리기) 소리만 짧게 듣고 위치만 확인하고 왔다.


5월 14일 일요일 날씨가 쾌청한 태양 빛은 강렬한데, 바람이 에어콘 바람이라 좀 추운날^^

지난주 하산의 끝무렵 짧게 한번 울어준 그 장소에서 하염없이 산림욕하면서 기다렸다. 대략 20만 컷을 향해 가고있는 D800과 MF500mm 그리고 화각의 아쉬움에 TC-14E iii 컨버터를 가방에 넣고, 한손에는 이제 고물수준의 삼각대를 들고 그곳으로 향했다.

2017년 처음만난 새홀리기의 첫컷@@

부루나이 삼춘 왔어유~ ㅋㅋㅋ

잠시 사냥에 바빠가 뒷모습만 보여주던 새호리기 그디어 앞모습을 보여주는 순간 늘 첫만남이 그러하듯 저렇게 보여주다 쓔~웅 날아가네요. 난 이제 카메라 삼각대 고정하고 아이컨텍좀 해주면 셔터좀 날려주려했건만 ㅠㅠb.

경사가 상당히 심한 쪽에 나무도 높게 자란 곳에 등을 돌리고, 있어서 올해는 어디에 터를 잡을지 조금은 불안한 느낌이 듭니다.

저래 돌아서 소리를 삐삐삐삐삐삐삐! 내는데, 오잉~ 또 한마리의 소리가 들리는 듯 귓가에 들려왔네요.

나무잎사이라서 어디에 어디에 있는지 안경을 다시 꺼내서 쓰고, 올해 호리기 인증샷은 찍었으니, 어디 앉아 있는지 확인해보자 하고, 또다시 무궁화 꽃이 피었습니다. 하며, 낙옆을 피해 산악훈련좀 했죠.

같은 나무에 가지가 대략 70도 각정도 되는 가지에 앉아서 주 나무 기둥에 가려 보이지 않았던 거였네요.

반대편으로 일단 위치를 확인하고, 다시 돌아와 장비를 챙기고 그래도 빛이 좋은? 강렬한 한낮의 빛을 둠뿍받으며, 아카시아향기에 취해있는 또 다른 새호리기를 잠시 담았네요.

부루나이 삼춘 용케 나를 찾았네~ ㅋㅋㅋ

이쁜 자태를 과시하더라구요. ㅋㅋㅋ

저래 한번 스트레칭을 해주고 어디론가 홀연히 날아가서 저도 장비정리해서 내려왔습니다. 만난지 20분만에 말입니다.

물론 아이컨텍은 해줘야 맛이쥬~

왜 이렇게 빨리 내려왔나면요. 제가 본 것은 이 주변에 둥지를 할만한 곳이 없다. 그리고, 아직 이 산에 정상을 점령 못한느낌? 온지 얼마 않된 듯 아직은 까치와 어치 등 이 산의 텃세가 심한 듯 까치와 어치들이 이곳 저곳에서 소리를 고래고래 지르고 한창 분주한 모습을 관촬하여, 호리기 녀석들도 이 산을 정찰하는 중으로 판단이되 현재는 사람이 보고 있는 것을 보여주면 않된다 판단했습니다. 왜?  새호리기가 둥지틀면 더 좋은 장면을 얻을 수 있는 법 다음에 다시 만날날을 기약하며, 일직 하산하였습니다. 이 산에 둥지로 판단되는 것이 없다고 했을 경우 다른 곳으로 가겠죠.ㅠㅠb

이 산에 둥지를 트고, 다시 알콩달콩 생활하며, 새끼도 낳고, 이소하는 모습도 관촬되었으면 좋겠네요. 이 산은 매년 새로운 길의 산책로가 생겨나는 것 같아서 아쉬움이 남아요. 새들에게는 좋지 않은 환경으로 변화하는 거겠죠. 

올해 만난 것 만으로도 반가웠던 짧은 시간였습니다. 좋은 둥지 찾아 자리 잡길 바라며...


2017년 새호리기와의 짧은 만남의 추억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 카메라를 구입하고 사진촬영시 더많은 정보를 담기위해서 Raw파일로 사진을 촬영하고, 집에와서보면 개인적으로 포토샵과 라룸...등등 툴에서 열면 촬영포인트 색감이 달라서 그냥 니콘에서 제공하는 Nikon capture NX2  2.4.6 버젼을 사용한다. 나의 D800 기종이후 더이상 새로운 기종에 대해서는 지원을 하지않는다. D5, D810, D750, D500 등등 이후 버젼부터는 Raw파일을 열 수 없게 되었다.ㅠㅠ

Nikon Capture NX-D 버젼이 나왔지만, 느리다~ 그냥 NX 2 버젼쓰자 해서 아직도 사용하고 있다.

그러던 중 D750을 사용하는 지인분의 원본파일을 비교해볼 일이 있어서 원본파일을 열려고 하는데, 열리지 않았다.

누군가? 혹 프로그래머이면서 사진을 좋아하는 분 중 누군가는 만들어 쓰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무작정 웹을 검색하게되었고, 그러던 중 최신바디도 NX2 버젼에서 열수 있는 툴을 프리웨어로 제공하는 곳을 알게되었다.


 출처 : http://www.bagnon.com/raw2nef/

위 링크에서 정보를 얻었고, 필요로 하실경우 위 링크에서 해결하시면 됩니다.


이곳에 가면 사용방법과 라이센스 관련 내용을 명시해놓았다.

그렇게 하여 다운로드 받으면, 대략 4Mb 압축파일을 제공한다.

Raw2Nef64.zip 파일을 받고 적당한 위치에 압축을 풀면

아래와 같이 폴더와 Raw2Nef64 실행파일이 있다.

 

Raw2Nef64를 실행하면 아래와 같이

templates폴더를 열면 지원하는 기종관련 파일이 들어 있다.

위 기종에 해당되면 파일 실행후 

- 파일선택 혹은 폴더 경로를 지정

- 저장경로

- Raw파일 열 툴의 (capture NX 2.exe)실행파일 지정

- 폴더브라우져도 그냥 (capture NX 2.exe)실행파일 지정

- template folder 는 위 기종 리스트 있는 폴더선택

나머지는 그냥 두고, 

Convert 아이콘을 클릭하면 Nikon capture NX2 실행이되면서 열리지 않았던 Raw파일의 사진을 볼 수 있다.

 출처 : http://www.bagnon.com/raw2nef/

위 경로로 가셔서 파일을 받으세요. 혹시나 영어는 통 모르겠다 하시는 분은  구글에서 크롬을 다운로드하고, 설치후 해당 경로 주소 입력하고 들어간 후 번역을 눌러서 하시면 더 쉽게 이해하기 좋습니다. 구글 크롬 번역도 좋아요.


저처럼 Nikon capture NX2 를 사용하는데, 기종을 변경하여 최신바디를 사용할 경우

이 프로그램을 그냥 사용하고 싶을 때 

Raw2Nef 툴을 사용하면

Raw로 촬영한 파일을 볼 수 있습니다. 보정도 가능하구요.

다만, 

화이트 밸런스 부분에서 Auto1 /  Auto2 항목이 없어지네요.

그것 말고는 동일하게 이용할 수 있네요. 다른게 또 있을까?하지만, 내가 사용하는 기능에서는 문제가 없었습니다.

그럼, 기존툴에 익숙한데, 기기를 변경하고 Raw파일이 인식 않될 때 한번 쯤 내 기종은 되는 툴인가 확인하고 사용하는 것도 괜찮을 듯 합니다.

버젼바꼈다고 프로그램을 삭제 재설치하는 것은 개인 성격 차이지만, 그 프로그램을 나에게 최적화 해놓은 것을 버리고, 새버젼에 또 세팅등을 하는 것이 번거롭다. 큰 변화도 없을 때는 더더욱 그런것 같다. 


Raw 파일 열리지 않을 때 확인해보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휴가 몇일내면 최장 12일 아니면 9일 아니면 징검다리 연휴 아니면 메뚜기연휴가 된 5월의 어느날
저는 메뚜기가 되어 어린이날에 시골 가서 일마치고 온 엄마와 짧은 저녁을 먹고 다시 서울로 올라와 운전하는 것도 체력이 있어야 되는 ㅠㅠ 쿨쿨 잠자고 마님은 출근 ㅠㅠ
​​


아이들과 남은 나는 점심을 챙겨줘야 하쥬~^^
그래서 점심을 챙겨주기위해서 아들이 기르는 상추 몇잎이 잘아서 상추와 냉장고에 베이컨 몇 첨, 계란과 양파가 있어서 롤형태의 점심을 준비했다.

자란 상추를 따서 씯게하고


밥을 알갱이형태로 이때 깨소금은 않넣어도 되요. 베이컨이 들어가니까요. 참깨 쬐끔 참기름을 살짝 뿌려도 되구요. 땡기는대로 그때그때 넣고 싶은데로 하면 되는거 아입니까? ㅋㅋㅋ

그리고 준비해 놓은 베이컨과 상추에 밥을 잘 마세요.


이렇게 놓으면 그냥 집어 먹는데, 고기구운듯 하여
계란을 2개풀고, 양퍄를 잘게 썰어넣고, 지단하기전처럼 휘휘 저으세요. 그래고 만들어 놓은 롤을 계란에 퐁당 피를 묻혀 후라이펜에 일차 계란피가 악을 정도로 돌리고 다시 계란에 풍덩파고 한번더 익히면 끝 ㅋㅋㅋ

노랑색과 녹색이 조화를 이루며 ㅋㅋㅋ 롤이 완성되쥬~


후라이펜은 달구고 아주아주 약불로 하면 됩니다. 신선한 상추를 보호해야 하쥬~
그리고 방울이토마토 몇개 접시에 담고, 남은 베이컨 올리고,


요리프로에 많이들 하데요. 메인음식은 적고 데코는 크게 ㅋㅋㅋ 그래서 따라해봤네요. 소스만드는 실력은 없으니 패스 ㅋㅋㅋ 냉장고에 있는 반찬만 늘 해주면 아이들 얼굴도 의무적으로 먹는 듯한 느낌을 받아서 요래 해줬네요.


상추는 계속 자랄 듯 한데, 또 해달라믄 ㅠㅠb ㅋㅋㅋ


메뚜기 연휴 매번 사주는 것도 좋지않고, 그렇다고 음식을 잘 만드는 것도 아니고, 편의점, 음식점, 김밥도 커가면서 많이들 먹고 자랄 듯 한데, 연휴에 아빠가 한번 못하는 요리? 그냥 밥한끼 냉장고에 있는 걸로 해줬네요.

아이들 음식 맛 평가는
평상시 먹는 밥을 한숟가락에 다먹는 맛 ㅋㅋㅋ
식사시간이 짧아서 좋다 ㅋㅋㅋ
그냥 따로 따로 먹는 맛 ㅋㅋㅋ

감질맛좀 넣었어야 되는데 말이쥬~ ㅋㅋㅋ

그래도 잘먹네요. 많이는 하지마세요. 엄마가 오면 저녁을 맛있게 먹게 하는 방법중 하나쥬~^^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