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는 에어쇼를 못가니 늘 같은장소 여객기만 감상하며 셔터누른거 올려봐요.

GMP로 착륙하는 747 기종 삼총사네요.

촬영때는 몰랐는데, ㅋㅋㅋ

아~~~ HL7460  HL7461 HL7402 그리고 철새중에 철새인 봉황새 code-1 제가 알기론 20년정도 운항을 계속하고 있죠. 이 기종이 Boeing 747-400 이라는 점.....

으로 알고 있는데 맞겠쥬~

집 베란다에서 코피(커피) 한잔하면서 담는데, 날씨에 따라서 화질의 차이도 많이 나지만, 포스는 역시 747 답잖아요.^^

멋진 비행샷 4K로 올려봅니다. 어릴적 플라이트 시뮬레이션 게임을 접한 분이면, 나이가 먹어도 이런 사진도 담네요. ㅋㅋㅋ

 

늘 집베란다 위를 가로지르며 날아가는 Boeing 747-400 기종을 한자리에 모아봤어요.

 

기상에 따른 화질 저하는 이해해주세요.ㅋㅋㅋㅋ

어떻게 찍히는지도 참고하시면, 담을 때 도움이 될 듯 합니다.

 

파워풀하게 비구름사이를 빠르게 이동하는 수증기가 꽉찬 대기를 가르는

 대한항공 HL7461

맑은 하늘이지만, 대기 질이 않좋은 상태에서 제가 원하던 Air-to-Air의 느낌을 받을 수 있었던, 집앞베란다까지 와서 랜딩기어를 내려준 그 기체

어떤가유~ Air-to-Air 느낌좀 나나뉴~ ㅋㅋㅋ

대한항공 HL7460

이건 HL7460이 맑은 하날에 깔쌈한 대기속 바람이 조금 불었을 때 부루나이쪽으로 가장가까이 지나갈 때

쾌청한 하늘에 흰구름 두둥실 바람에 날릴 때 747기체 이쁘게 담은

대한항공 HL7402

그리고, 1년에 한번 볼까 말까한 그 봉황새.

때는 바야으로 주말인지 휴가로 쉬는 날인지는 기억이 가물 ㅋㅋㅋ 여하튼,  이른 아침 청명한 하늘아래 고요속에 잠자던 내 귀에서 먼가 제트엔진 특유의 울음소리가 대기를 타고 들려와 그냥 커피 한잔타고 베란다에 앉아 관악산을 바라보며 음~~~~~하는데, 저 멀리 작은 흰구름인 줄 알았는데, 점점 내게로 다가오는데, 불야 불야 하며 삽시간에 삼각대 설치후 촬영했던,

바로 그 봉황새~~~~~~~소리없이 나타나서 소리없이 사라집니다.

대통령 전용기 Code 1

이 기체도 Boeing 747-400 기종으로 알고 있는데, 맞는지는 확신이 없지만, 맞을 듯 한 이 느낌...ㅋㅋㅋ

홀연히 나타나서 사라지는 볼 수 있는 시간은 대략 30초 바로 봉황새는 또 언제 볼 수 있으련지...

 

 

암튼, 747 기체를 좋아라 하지만, 타보지는 못한 부루나이

봉황새는 전생에 나라를 어찌 2번정도는 구해야 탈 수 있겠쥬~

Air-to-Air는 다음생애 파일럿을 하면 담아볼 수 있겠쥬~

747 기체를 타고 대충 10km상공쯤 올라가서 1000km속도로 달리는 기내에서 밤하늘 은하수 어찌 담아볼 수 있는 날이 있으련지 ㅋㅋㅋ 그냥 꿈꿔봅니다.

 

보잉 747-400 기체들 이었습니다.

 

집앞 베란다에서 코피한잔하면 와주는 철새들 담아봤네요.

위의 항공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으며, 하늘을 나는 새들이면 담는 ㅋㅋㅋ

부루나이 burunai 였습니다.


제 블로그 이미지를 사용하여 문제가되는 경우 제가 도와 릴 수 없음을 알려드립니다.

감상만 해주세요.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그것은 역시 재정문제와 관련하여 얼키고설킨(보잉과 에어버스 경쟁구도에서) 거래계약이 문제가 되었다네요. 이 과정에서 사라질뻔한 C시리즈를 AirBus사가 지분인수를 하여, 새로이 A220으로 불리며 하늘을 날게되었다.

GMP가 인접한 착륙라인에 살고 있어서 편하게 담고 있는 이젠 봄바디어 C시리즈가 아닌 A220 기체입니다.

현재는 대한항공도장을 한 기체만 있고, 이 기체가 하늘을 날면서, 가장 좋아하는 기체인 Boeing 747기체들이 GMP로 착륙하는 모습이 전무하네요.딱 1기

HL7402기체가 혼자 CJU-GMP GMP-CJU 왔다갔다 하나 봅니다. 아쉽습니다. GMP에는 현재시점에서는 HL7402 한 기체가 이착륙을 하겠네요. 

http://burunai.tistory.com/447 (HL7402)

Boeing747 기체도 쉽게 볼 수 없게 되는 듯 합니다. 이젠 큰 기체들은 ICN으로 가야 볼 수 있을 듯 합니다.

그래서, 그 작은 기체가 GMP로 내리는 A220 담아봤네요. 


대한항공 도장을 하고 있는 A220 기체 (HL8093)

 

그런데, 이런 사진은 왜 찍냐~? 물어보는 삼춘들이 있네유~

썰을 풀자면 ㅋㅋㅋ

 

단순해요. 저 무거운 철새가 어찌 나는지 신기하잖아요. 그렇다보니까 활주로로 착륙하는 것을 베란다에서 매일 보는데, 기상변화에 따라서 조금씩 움직이는 것이 다르고, 좀 이색적으로 나타나는 것을 보게 되어서 담기 시작했네요. 하드에는 핀나간거 흔들린거 실험정신으로 담은 디지탈쓰레기가 덤으로 쌓이구요.ㅠㅠb

뭐 사실 항공기에대한 하늘을 날 수 있는 철새들에 대한 어릴적 동경의 세계를 충족해주는 역할을 하는 것 같네요. 그리하여 담는게 더 맞을 듯 해요. 서로 교차되어서요. 아마 흔하게 보는 것은 망각하고 사는데, 담을 수 있을 때 담아야 한다는 것이 고정관념화 되어가고 있어서, 또 이사가면 볼일이 없잔아요.ㅋㅋㅋ

 

좀더 썰을 풀면,

사실 우리나라에서는 전투기도 흔하게 보지는 못 하잖아유~ 또한 항공쪽이 맘편하게 찍고 싶다고 공항가서 아무대서나 담는게 아니잖아요. 또한 Air-to-Air는 꿈에도 못하는 거쥬~인연이 있음 담으려나유~ㅠㅠ 다음생애 파일럿으로 다시태어나야쥬~

그래서 베란다에서 커피한잔 마시면서 보니까 랜딩기어를 내리는 것이 기상날씨에 따라서 조금씩 위치가 다르고, 항공사마다? 조종하는 파일럿님 스타일마다 랜딩기어 내리는 타임이 달라서 잘하면? 운이좋으면, Air-to-Air로 볼 수 있는 상황처럼 ㅋㅋㅋ 가뭄에 콩나듯 담을 수 있을 듯 하여 시작했네요.

그래서 담고 있는데, 그중 현시점에서 맘에 들었던 것 일단, 2점만 4K(UHD)화질 감상용으로 보여드립니다.

 

이 기체는 Boeing 787기체(JA822J)

렌딩기어를 아직 내리지 않았고, 비내린  후 먹구름속에서 나오는 순간의 모습입니다. 사실 랜딩기어를 내리지 않는 마치 다른 비행기를 타고, 기체를 담은 듯 한 ㅋㅋㅋ

Air-to-Air같은 느낌을 좀 얻을 수 있잖아유~ ㅋㅋㅋ  이런 상황은 흔하지 않다.

대부분 구름이 낮거나 높고, 착륙경로로 구름층이 지나가줘야 담을 수 있고, 또한 랜딩기어를 내리기전 기체를 유지하면서 집 베란다쪽으로 가까이 와 줘야 그나마 800mm로 담을 수 있는 상황의 순간입니다.

 

늘 뷰파인더에서 보면서 조금만 더 가까이 와서 랜딩기어 내려라~내려라 합니다.

대부분 GMP로 내리는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 부산에어, 진에어, 제주항공, 이스타항공, 중국항공 사들의 기체는 거의 800mm화각에 점으로 될 때 이미 랜딩기어를 내리고 착륙을 진행을 한다. 그래도, 가끔 기체를 조종하는 파일럿 마다 스타일이 있는 것인지, 때론 엄청 까까이 까지와서 머리위에서 랜딩기어를 내려줬던 기체가 있다.

이 기체도 Boeing 787기체( JA831A )

처음에는 랜딩기어 내리겠지 내리겠지 하는데, 계속 비행한다. Air-to-Air느낌이 물씬나게 말이다. ㅋㅋㅋ

정면으로 진입하는 장면은 내가 위치를 바꾸지 않는 한 점으로만 얻을 수 있다. 다음 기회가 되면 그 점도 한번 올려볼게요. ㅋㅋㅋ

그래서 Air-to-Air 기회가 있으면 좋으련만~~~ 꿈속에서 펼쳐지는걸 기대하는게 확률이 높을 듯 하네유~ 그래서 제가 다음생애는 파일럿으로 어찌한번 인생을 살아보고 싶네유~ 합니다. ㅋㅋㅋ

 

이렇게 주말에 시간을 내며, 담아봅니다. 그래서 큰기체일 수록 내 맘에 들 확률이 높아 항공기 사진은 747 혹은 787 777 767 .... 순이 주가 되지 않나 생각합니다.

그럼 베란다에 죽치고 앉아 있느냐? 아니쥬~

ㅋㅋㅋㅋ

 

https://www.flightradar24.com  사이트를 이용하면, 착륙하는 기체들을 확인 할 수 있어요. 참고하시면 좋을 듯 합니다.

혹은 여행가는 가족이 어디쯤 갔나? 알아볼 수 도 있구요. ㅋㅋㅋ

전세계 항공기들이 하늘을 날고 있는 것을 확인 할 수 있습니다.^^

 

 

- 부루나이는 게재하는 항공사와 아무런 관련이 없어유~ 그냥 항공기 기체를 좋아할 뿐예유~

- 또한, 부루나이는 부루나이라는 나라의 왕자와는 무관한 대한민국 국민입니다. ㅋㅋㅋ 부루나이 왕자면 좋곘네유~ 자꾸 물어보는 삼춘들이 많아서 글 남깁니다.

- 베란다에서 코피한잔하면서 이색적인 상황이 펼쳐지는 듯 하거나, 할 때 잠시 셔터 누를 뿐입니다. ㅋㅋㅋ

- 눈으로만 감상하세유~^^

- 앞으로도 상황이 허락하는 한 다양한 기체가 제 머리위에서 랜딩하는 그날까지 ~~~ 주말에 가능하면 담아볼려고 합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태풍의 영향으로 흔하게 볼 수 없는 기후변화속에서 높은 적란운들이 바람따라 움직이면서 먹구름 혹은 흰구름 등 다양하게 배경을 펼쳐주면, 그 사이를 뚥고 나와서 공항으로 착륙을 진행하는 항공기 기체들을 본다. 자주담다 보면, 계속 반복적인데, 그 주는 느낌이 다르다. 결국, 배경이 어떻게 되어 있고, 철새가 지나가는 순간의 빛이 어떠하냐에 따라서, 카메라의 세팅값에 담겨진 빛은 다르다. 반복적인 빛을 담는 듯 하지만, 비교하면 어느게  더 눈에 들어오는 빛인지 알 수 있다.

이렇게 생각하면 될 듯 하다. 그 빛을 아끼는 것은 바보같은 짓. 그 순간의 최고의 빛을 담아내야 한다는 것이다. 그 끝은 없다.

인공으로 하면 다양한 값에 의해서 정리가 되겠지만, 자연이 주는 상황은 어쩔 수 없다. 감각과 센스 ㅋㅋㅋ 라는 단어로 함축해본다.

이번에 올리는 것은 그 동안 담은 철새중 747과 787 항공기 기체이다.

늘 아쉬운 것은 기상이 수시로 변하는 과정에서 항로에 들어선 운항시간에 맞춰 오기 때문에 구름아 제발~제발 한다.

 

그 사이 담아본 서울하늘에서 가장 큰 기체라고 할 수 있는 두 기종 아쉡게도 747 한대로 운영하는 것 같다. 같은 REG(Registration)  기체가 계속 왔다갔다 하네요.

몇 개월 전만 해도 동일기종 여러기체가 왔다갔다했는데, 다른 기종으로 대체가 많이 되었나봐요.

 

대한항공 A-380 / 787기체와 아시아나 항공 747기체를 담고 있는 서울상공에서 보았으면 좋은데, 다들 바다쪽 인천공항으로 갔으니, 담고자 할 경우 인천공항 전망대에서나 만날 수 있겠쥬~

 

그렇게 변화무쌍한 기상속에서 담았던, 두종류 기체를 올려봅니다. 주말에 랜딩기어좀 최대한 느께 내려서 머리위로 날아가는 철새의 빛을 담는 그 날까지 쭈욱~~~ 됩니다.

 

4K UHD 3840*2160화질 입니다.



Korean Air HL7402 대한항공 Boeing 747-400

ANA Airlines JA807A 아나항공 Boeing 787-B

Japan Airlines JA822J 재팬항공 Boeing 787

 

넌 왜? 이 두 기체만 담냐~~~~~? 전 여친이자 동반자인 마님이 물어 봅니다.

현재 위 기체가 가장 큰데, 사실은 내가 위치해서 담고있는 곳에서는 가장 맞는 화각의 비행각이기 때문에 주로 이 시간에 담는거야~ㅋㅋㅋ

 

다음에는 작은 기체들 한 번 올려보는 날 오겠쥬~^^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나왔네~ 나왔어~^^

잠시 구름사이로 나와줬네요. 바람의 영향으로 아침 서쪽으로 흘러가던 구름들이 오후부터는 동쪽으로 흘러가면서 태풍의 영양권에서 벗어난 서울의 어느 공항 착륙하는 항공기들이 구름위로 날으며, 엔진음만 들려주다가 마침 보잉747이 구름층사이로 보여줬다.

 

그 사이 베란다에 위치해 있는 카메라로 가서 셔터를 눌렀다. 그렇게 담은 HL7402 대한항공 점보를 만나볼 수 있었다. 아쉽게도 구름이 그라데이션의 밝은 배경이라서 구름속에서 나오는 모습은 표현이 잘 않되었다.

 

그래도 이래 담아봤다. 밤이되어서 낮게 지나가는 구름사이로 항공기들이 연 착륙을 하는 과정에서 다시 만난 HL7402 항공기 주간과 야간의 비행착륙을 하는 순간의 샷 입니다.

 

19호 태풍 솔릭이 지나간 서울하늘에서

구름사이를 뚫고 나오는 Boeing 747-400 HL7402 기종의 주야간 부루나이가 늘 코피한잔하는 베란다 위를 지나가기전 샷 4K UHD 3840*2160 화질로 감상할 수 있게 올려봅니다.

 

이 사진은 잘 못 사용하면, 저작권에 걸릴 수도 있습니다. 제가 도와드릴 수 없슈~ 주의주의

눈으로만 감상해주세요.

 

Boeing 747-400 HL7402 대한항공 도장을 한 항공기

늘 아쉬운 것은 랜딩기어를 베란다 위에서 내려주면 참 좋으련만, 가뭄에 콩나긴 하지만  ㅋㅋㅋ  늘 안전제일이쥬~

이런 샷을 담기위해서 비오는 날 기회가 되면 베란다에 코피한잔 마시며 기다립니다. 오늘은 기다린 보람은 있네요. 죽기전에 타봐야 할긴데, ㅋㅋㅋ

밤에 착륙하는 모습을 담기위해서 1/20초로 연습합니다. 패닝하면서 여러컷 중에 한 컷이 촛점이 맞았네요.

오늘은 대기에 수증기들이 많아서 날개 부분에 ㅋㅋㅋ 주야간 띠구름이 생겼네요.

이것은 압력저하 저기압과 수증기응결현상에서 생긴다. 흐리다고 해서 무조건 생기는 것은 아니다.

주야간 거의 같은 자세의 위치에서 착륙하고 있는 HL7402

고도(Calibrated Altitude) : 2500ft( 762m 상공 )

스피드(Ground Speed) : 170kt(대충 315Km 196mph)

 

제가 Airplane중 제일 좋아라 하는 Boeing 747기종 담아 봤네요. 이 곳 공항에 착륙하는 기종중 제일 큰 기종이쥬~

주말에 아주 가끔 Airbus A380 이 이 곳 공항에 착륙좀 해줬으면 좋겠는데, 그럴 일은 없겠쥬~~~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집이라는 울타리 안에서만 담고 있는ㅠㅠb ㅋㅋㅋ

베란다에서 코피마시며 삼각대와 대포를 거치해놓고 멍때리기 하는 순간, 제트기류를 탄 Emirates Airline 항공기 A380이 궤적을 남기며 빠르게 날아가고 있다.

음, flightradar24.com에서 항공기 식별을 했음 좋으련만, 대충 2만~2만5천 피트 이상되었구요. 그냥 난 달을 담을 뿐인데, 그냥 날라가네요. 늦었쥬~ ㅋㅋㅋ

꼭 잘 보고 있다가 그냥 막 ㅋㅋㅋ 8월 중순쯤이 항로와 달 태양과 어어러지는 시점인 듯 합니다. 물론, 제가 위치한 곳에서 말이죠.

늘 아쉬움에 담아봤어요.

 

또 다른 기회가 어찌 될찌는 모르고, 그냥 봤다. 가끔 카메라 없는 곳에서 달을 관통해서 지나가는 비행기를 종종 봅니다. 그 순간의 빛을 담는 기회는 드물어요.

담아봤네요. 반달이 구름사이에 오락가락 들락날락 보였다 않보였다 하는 순간이고, 18일 3시 45분쯤 서울하늘에 지나간 에미레이트 항공의 A-380 기종입니다.

저런 비행기에 몸을 담고, 밤하늘 은하수나 서운을 담고 싶네요. 늘 상상해봅니다.

가끔 쾌청한 날 인천공항에서 이륙 혹은 서울 상공을 경유하는 항공사 비행기들이 가끔 잘 보여요.

 

에미레이트항공에서 이 사진보고 희망을 주면 좋으련만, ㅋㅋㅋ 그렇게는 않되겠죠?^^

아무튼 이 참에 이렇게 비행기구름(비행운)이 생기는 날은 하늘에 수증기들이 많다는 상황이겠죠.

음 권운이라고 하네요.

4개의 제트엔진에서 수증기와 탄화수소가 나와서 차가운 공기와 만나고 그로인해 얼음결정체가 생기는데, 이때 수증기를 끌어모아서 권운을 만들어서 비행기가 가는 길의 궤적을 남기고 갑니다.

짧을 때도 있고, 1~2시간 하늘에서 점점 사라지기도 하구요.

 

4KUHD 화질 3840*2160 화질로 담아본 순간의 빛입니다.


15시 43~44분 

Airbus A380-861

Emirate Airline EK318  DXB ---> NRT 

고도 39,000ft 속도 576kts

가네유~ 어디가는 거지? 궁금하신 분은 flightradar24.com을 검색하면, 전세계 여객기는 다 보여줍니다. 어디로 가는 걸까유~

언젠가는 꿈이 이루어 지는 날 있겠쥬~A-380 Airbus1등석에 앉아서, 밤하늘 은하수와 오리온성운 M42정도는 담을 수 있는 기회가 오기를 꿈꾸면서 잠자러 갑니다.

내일 또 태양은 뜨니까요^^

오늘 석양은 꽝여서 지나날 베란다에서 담았던 핑크빛 처럼 기회가 찾아왔음 좋겠네유~

그런 기회가 오면 은하수는 도전했으니, 지대로 한번 오리온성운에 어찌 한번 용좀 써 볼게유~ ㅋㅋㅋ

일단, 지상에서는 이정도 보여유~ 현시점 제가 담은 오리온성운의 빛은 이정도 네유~

대충 6km~10km에서는 어떤 빛을 보여줄지 궁금은 하더라구요.

달달한 밤되세유~

부루나이 였습니다.

로또가 되야 뭘하지 ㅋㅋㅋㅋㅋ

그래도, 부푼꿈을 안고 꿀잠자러 갑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요즘 한 살 한살 먹어가면서, 조금씩은 내려놔야 할 것들이 생기는 듯 합니다. 이번 주도 일이 생겨서 산책은 못 가고, 집안일로 주말을 마무리 하는데,   

베란다에서 코피 한잔의 여유를 즐기며, 늘 먼 산 위에서 랜딩기어를 작동하며 묵직한 바퀴가 나오면서 내가 있는 위치의 머리위로 지나가는 철새들이 있쥬~ 때론 아주 아주 가끔 봉황새가 소리없이 지나가지만, 대부분 각 항공사별 도장을 한 기체들이 날아가쥬~

이 기체들은 보잉(Boeing)과 에어버스(Airbus) 제조회사에서 만든 기체들인데, 최근 보지 못했던 작고 귀여운 기체가 날아 다니네요.

먼가 모를 복잡한 두뇌의 공식이 펼쳐지면, 역시나 베란다에 펼쳐 놓은 삼각대에 카메라 설치하고, 그렇게 지나가는 기체들을 감상하며, 단순한 공식으로 셔터를 누른다.

그렇게 오늘 만나본 기체들이다. 대부분 담을 수 있는 화각에 들어오는 타임에는 늘 바퀴가 내려와 있다. 아주 가끔 다른 항공사 기체들은 그나마 가까운 화각에서 랜딩을 해줘서 나름 기체의 매끈하게 빠진 즉, 공기역학적인 자세를 뽐내며, 분위기 잡은 기체를 보여주기도 하지만, 대부분의 항공사는 먼 산 위에서 랜딩기어를 내린다. 오늘은 항공사중에 국내에서는  기체를 제일 많이 보유하고 있는 회사 대한항공( Korean Air )의 도장을 한 기체 잠시 담은 것 올려본다.

 

이색적으로 다가온 새로운 기체가 하늘을 날아다니는 모습을 보았다.

단거리 운항을 위해서 새로이 도입한 기체인 듯 하다.

HL7200

Bombardier CS300 캐나다산 10대정도 도입한다고 하네요. 아래 B737기종을 대체할 듯 하기도 합니다.

저도 잘 모르는 제조회사라 찾아 봤네요. 아래 링크 참고하세요.

https://commercialaircraft.bombardier.com/en/cseries.html


 

HL8246

Boeing B737-800WL

 

HL7764

Boeing B777-200(ER)

 

HL7709

Airbus A330-323

 

HL7751

Boeing B777-200

 

HL7540

Airbus A330-300

 

HL7461

Boeing 747-400 기체 아래쪽을 보면 새월의 흔적을 옅 볼 수 있다. 내가 제일 좋아하는 기체^^ 747 어찌 한번 타봤으면~~~ ㅋㅋㅋ

 

 

이렇게 저의 집 베란다 위를 날아가는 대한항공의 기체들이네요. 이 항공사가 보유하고 있는 기체중에 아쉬운 기체가 하나 더 있다.

이 공항쪽에 노선이 없는 A380 ㅠㅠb 인천국제공항을 가야하나.....하며, 오늘 본 기체들을 4K화질로 올려봅니다.

 

 

세상에 태어나 어찌 모든 것을 가질 수 있고, 하고 살 수 있겠어요.

잘하는 것을 하면서 살아가는 거죠.^^ 나머지는 취미와 관심 정도로 즐기며,

다음 생애 어찌 한번 파일럿을 도전해 보기로, 이 생은 그냥 하늘을 날아다니는 기체를 보며, 마음만은 날고 싶은 부루나이였습니다.

꿀밤되세유~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담는 사진이 있습니다.

그것은 공항에 착륙하기전 랜딩기어를 내리는 순간의 철새들을 봅니다.

오늘은 비내리고, 먹구름이 거칠 듯 파란하늘도 태양의 빛도 잠시 나와주는 오후에서 해넘이로 가는 사이 원하는 날씨가 펼져줬네요.

짧은 시간였네요.  이런 날 담을 수 있는 시간은 절대적으로 많이 있지 않아요.ㅠㅠ

 

요즘은 747기종을 보기 힘드네요. ㅠㅠ

대체된 기종에 의해서 747 보기도 점점 어려워 지는 듯 하네요.

그래도 대기상태에 따라서 날개부위에 ㅋㅋㅋㅋㅋ 요런거 담아볼라고, 대포세워놓고 코피마시며, 플라이트레이다 작동해놓고, 기다립니다.ㅋㅋㅋ

 

이런 순간을 담기위해서 기다리죠.

구름이 남쪽으로 흐르면서 랜딩기어를 내리는 타임에 구름을 뚫고 나오는 기체들을 담기위해서 기다립니다.

이 기체가 나올 때 운이 좋았네요. 다들 구름사이로 엔진소리만 내고, 747 처럼 꼬랑지만 보여주었는데, 랜딩기어를 내리면서 구름속에서 나온 기체의 비행 모습입니다.

 

 

 

또 하나는 긴꼬랑지를 형성하는 모습을 기다리기 위함이쥬~ 상당히 습해야 하는데, 오늘 운 좋게 요래 만났네요. 

다시 구름사이로

구름사이에서 나오고

양쪽 윙에서 눈보라처럼 휘날리는 수분들 ㅋㅋㅋ

잠시 비오는 날 베란다에서 코피마시며, 담고 시픈 장면을 담긴 했지만, 늘 아쉽쥬~ 좀 더 멋진 순간의 현상들이 있으면 하며, 다음에 이보다 더 나은 타임이 있었으면 합니다.

다음에는 봉황새좀 만나봤으면 좋겠네유~

국가의 국민을 위해서 날아다니는 봉황새^^우연히 저의 대포화각에 들어온 보잉 747

진정한 철새구먼유~ ㅋㅋㅋ 

air-force one 

에어포스 원 

만일 내가 조종사라면 ㄷ ㄷ ㄷ  ㅋㅋㅋ

멋진 철새가 날아가네유~^^

추억속 우리집 파란 하늘위를 날아가는 봉황새

진정한 철새^^

 

이건 나라를 구하지 않는 한 다음생애에도 탈 수 없는 ㅋㅋㅋ 저 철새를 조종하는 꿈좀 꾸면서 코~자야겠네유~

꿀밤되세유~

 

부루나이 였습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옛날에 담았던 보잉사의 747 여객기 입니다.

대포로 가까이서 담으면 어떤 느낌일까? 했던 기억이 나네요.

ㅋㅋㅋ

인천공항근처에 살았다면 원없이 담았을 듯한 비행기들 @@


가까운 공항에서 담았던 그 철새 아직도 하늘의 제왕다운 모습을 보여주는 Boeing-747 Airbus

를 몇장의 사진으로 감상하세요.

참고로, 이 공항에는 제가 좋아하는 기체가 이 항공사만 있어서 ㅠㅠ 다른 항공사도 운행했으면 좋은데, 아쉽네요.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늘 바람이 대충 남쪽방향으로 불면 늘 날아오는 철새들 ㅋㅋㅋ

엄청난 무게의 쇳덩어리가 어찌 하늘을 나는지 매번 신기하다. 물론 이론적으로 배워서 이해를 했지만, 새처럼 날개짓을 하는게 아니라, 연료를 공급해서 제트엔진의 추력으로 날아오르는 것 보면 과학이란것이 아니 상상하고 도전하여 실패를 거듭하여 최상의 AirBus를 만들어 내는 것 보면 ㅋㅋㅋ

그것 때문에 장거리 편리하게 시간절약하며 다닐 수 있는게 좋다. 역시 내가 뭔가를 한다고 하면, 실패를 걱정하는게 아니라, 어떻게 진행하여 행하고 완성하는 것 바로 도전이다. 

오늘은 그냥 꿈을 버리면 않된다는 것이다. 해보자~ 해보는거야~ 저 철덩어리가 하늘을 날아오는 시간도 엄청난 희생과 시간이 들어 갔는데 ㅋㅋㅋ

무슨이야기를 한거지 ~ ㅋㅋㅋ

우리동네 그 철새들 명함판 사진으로다. 가끔 하늘을 보면 이쁘게 기체에 새로이 도장하고 날아오는 철새들이 보이네요.

오늘 올리는 것은 바로 

 Air Busan ( 에어부산 항공기中 )

Eastar*Jet ( 이스타항공 항공기中 )

Japan AirLines ( JAL 일본항공 항공기中 )

Korean Air( 대한항공 항공기中 )

China Southern AirLines( 남방항공 항공기中 )

Asiana AirLines( 아시아나항공 항공기中 )

Jin Air( 진에어 항공기中 )

Jeju air( 제주항공 항공기中 )

China Eastern AirLines ( 동방항공 항공기中 )

이렇게 가끔 담는 이유는 사실 랜딩기어를 내리기전 기체를 담기 위해서 이다.

생각보다 주워진 포인트에서는 쉽지 않다. 멀리서 부터 랜딩기어가 정상작동 확인차원에서라도 활주로와 먼거리에서 미리 내린다. 하지만 가끔 바람이 강하거나 기상상황에 따라서 다소 앞까지 와서 내리는데, 이번에 운좋게 담을 수 있었다.


Boeing 787 기종 JA823J (JAL Japan AirLines)

Boeing-747을 담아야 하는데, 담는 그날까지 철새들도 늘 날겠죠.^^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HL9448 Seoul Metropolitan Fire & Disaster Management Department Eurocopter AS-365 /
서울소방방재청 헬기 SU002
골든타임을 위해 서울 하늘을 날다.

어디선가 헬기의 소리가 점점 다가오는 소리를 들었다.
이 소리가 나면 거의 대부분 집근처에 위치한 대학병원 헬기 착륙장에 내린다.

에구~ 오늘 사고로 인해 응급환자 이송하는 구나 ㅠㅠb 하며, 드라마에서 본 장면과 매치되며, 생명에 별 문제 없기를 바란다.

오늘은 헬기가 내리고, 바로 이륙하여 다시 오던 방향으로 빠른 속도로 다시 날아갔다. ​

이런경우는 처음 본다. 위급한 상황의 환자가 또 있나보다. 골든 타임을 놓치지 않으려는 듯 빠르게 이동하는 운송수단이 있어 위급환자에게는 너무나도 반가운 소리이다. 즉, 생명의 소리 그것은 헬리콥터다.

우리나라만이 아니고, 재난지역이라면 자신의 위험함을 모르고, 타인의 생명과 재산을 구해주는 소방관 님에게 마음만이라도 감사의 마음을 보냅니다.
일요일 가족과 보내는 이 시간에도 생명을 위해 그 시간을 반납하고, 응급환자를 병원까지 이송하는 HL9448헬기.

늘 안전운항과 함께 많은 생명의 골든타임을 위해 멋지고 보람된 비행이 계속 되시길 바랍니다.


임무를 마치고, 기지로 돌아가는
멋진 헬리콥터와 소방대원

고생하셨고, 늘 감사합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