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질녘 한강에서 700mm 화각에 물결의 패턴을 보면서 오리를 담은 줄 알았다. 

집에와서 보니 뿔논병아리가 물결중앙에 위치하고 있었다. 올해 다시 만난 뿔논병아리

그래서, 예전에 담아두었던 뿔논병아리가 생각이 나서 창고를 뒤적뒤적해봤다. 다행이 사망한 3TB 하드디스크가 아닌 드라이브에 있었다. 그 당시 일상을 잠시나마 담아볼 기회가 있었다.

겨울철새라고 하나 논병아리들의 날아 다나는 모습은 보기힘들다. 난 본적이 없다. ㅋㅋㅋ 

내집이다 생각되는 곳에서 수영과 잠수를 반복하며 먹이를 사냥하거나, 부화시키고, 병아리를 돌보며, 교육을 시키는 모습만 보았다.

이 당시에 D800 + MF500mm + TC-20E iii 컨버터 조합으로 1000mm 화각으로 담았었다. 2배컨버터를 장착하고 담았는데, 근거리라서  화질이 괜찮았다. 

그래도 먼발치에서 알을 부화하는 모습과 알에서 부화한 새끼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사냥하는 모습도 보고 먹이를 주는 모습도 감상할 수 있었다. 내가 자라던 어린시절 엄마등에 업혀서 컸던 기억이 난다.

어미새의 등에 깃털사이로 고개만 내밀며, 부모새 사이에서 물길질도하고, 힘들면 등에 업히다가도 먹이를 주면 맛나게 먹는 병아리들 

번갈아가며 부화를 시키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무사히 부화를 시켜서 부모새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아름답니다.

처음 병아리를 보면 사막의 얼룩말이 있다면, 물에는 뿔논병아리가  마치 얼룩말처럼 무늬를 가지며, 자라게 된다.

부모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한가롭게 주말의 시간을 보내는 뿔논병아리 가족

부모새들을 관촬하다보면, 아름다운 뿔논병아리의 행동을 볼 기회가 있다. 그 때 보면 참 아름답다는 걸 느낀다. 자연의 신비? ㅋㅋㅋ 수영과 잠수를 반복하며 먹이를 사냥하고 털을 다듬는 등의 행동을 하여, 깃털에 물기를 털어내는 장면은 관촬하는 순간의 재미를 준다. 관촬을 하다보면 잠수를 하여 어디로 나올지 모른다. ㅋㅋㅋ

아~ 길다. ㅋㅋㅋ 날아다니는 걸 본 적이 없네요. ㅠㅠ

그 찰라 관촬하는 포인트 쪽으로 가까이 나와서 잠시 좀더 가까이 담아볼 수 있었다. 마치 해녀나 잠수사 처럼 물속과 밖을 오가며 사냥하는 모습만 본 것 같다.

뿔논병아리가 주는 그 아름다움의 장면들이다.

이때 뿔논병아리의 몸통을 거의 볼 수 있다. 젖은 기털의 물기를 털어내는 순간이다.

관촬하는 내내 부모애와 가족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을 잠시 감상할 수 있었던 시간이다. 뿔논병아리들은 오늘도

잠수^^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