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홀리기 감상의 시간 ^^ Eurasian hobby

겨울이 이제 물러나고 봄의 기운이 땅에서 돋아나고 있고, 나무에도 봄내음이 나네요.

또 올 2017년 여름이 다가 올 쯤 저질체력으로 장비메고 산에 오를 날이 올지 모르겠네요. 우연한 만남을 기대해보며,

오늘 부터는 그간 담았던 것 차근 차근 올려봐야 겠네요.


바로 그녀석은 다름아닌 새를 홀린다고 해서 새호리기인지 새홀리기인지 좌우당간 두 단어로 이름이 있는 새홀리기 or 새호리기 감상 샷 올려봅니다.


부화후 30여일만에 부모새가 앉았던 횟대에 위풍당당하게 착지해서 보여준 자세^^ 

새호리기 유조

새홀리기 or 새호리기의 영양간식^^ 잠자리도 한컷

때론 횟대에서 먹이를 먹고 그 냄새에 취해 날라오는 날파리

봄이오면 새싹들이 녹음을 먹고 아름다운 배경을 주겠죠.

새를 홀린게 아니라, 부루나이를 홀려서 추억을 남기려고 이쁜포즈를 취해주는 듯 합니다.


올해도 이런 풍경에 담아보고 싶지만, 개발로 인해서 이곳은 힘들 듯 합니다. 올해도 만나기를 바라며...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새홀리기 혹은 새호리기#8 바람의 비행

새홀리기가 생각이 나서 지난 여름 새호리기가 집까지 찾아와 아파트 꼭대기 안테나에서 앉았다. 바람을 읽고,  바람을 타면서 비행하는 모습을 오늘은 올려본다.

창밖에 바람이 좀 심하게 분다. 그 바람도 이제는 무사히 이겨내며 어딘가에서 날개짓을 하고 있을 것 같다.

서툴은 대응으로 간혹 깜놀도하고, 서로다른 곳으로 흐트러지기도 하지만, 두마리가 하늘을 날며 바람을 잘 가르며 비행하고, 정지비행도 하고, 즐겁게 장난도 하며, 집위에 하늘에서 놀아주고 갔다.

내년에도 건강하게 와서 놀아줬음 좋겠다.

그 때 그 바람을 가르며 비행모습을 선사한 모습들이다.

아름다운 새호리기 유조의 비행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새홀리기 혹은 새호리기 #1

  • 사진이 정말 좋군요.
    잘보고 갑니다.
    수정할 곳이 한부분 있네요.
    새호리기가 환경부 지정 멸종위기 야생생물 II급인 것은 맞지만, 문화재청 지정 천연기념물에는 들어있지 않습니다.

    김동인 2018.09.14 09:55

이 내용은 3년에 걸친 매과 새호리기(Eurasian hobby) 혹은 새홀리기 관촬한 것으로 내용을 적어 봅니다.


다소 상이할 수도 있을 수 있습니다. 새호리기는 대략 30cm 전후지만, 적이 근접까지왔을 경우 경계시 몸을 쭈욱 펼때 40~50cm 정도로 되어 보입니다.
​​



이녀석은 검색하면 알다시피 환경부지정 멸종위기 2급 야생생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천연기념물은 아니라고 합니다. 정보주신 분게 감사의 글 남깁니다.)
​​



매년 5월쯤 한국에와서 생활하고 9월쯤 유조들과 함께 돌아가는 철새입니다.
​​



5월 중순쯤 빈까치집 혹인 까치집을 빼앗아 5월하순부터 늦으면 6월 중순까지 짝짓기를 하고, 대략 임신 한달, 부화 한달로 관촬하였다.
​​



6월 중순부터 7월말 늦으면 8월초까지는 수컷과 암컷이 함께하는 시간이 둥지에 위험하다는 판단 이외에는 먹이줄 때를 빼곤 따로 지내며, 왠만한 거슬림에도 반응을 하지 않고 행동도 스텔스 모드로 전환한다. 그 만큼 행동도 사냥외에는 시원한 곳에서 쉰다. 짝짓기 이후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 든다.

넌 누구냐?
​​​​

이후 계속...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