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urunai 주말 사진 전시회 3

burunai Exhibition 2017.01.01 02:02

오늘은 이런 걸 보여드리겠습니다.

어딘가 혼자 3시간 4시간 길게는 8~10시간을 한 곳에서 머물며, 조류와 함께 렌즈로 마주보며, 새의 표정을 담을 기회가 아주 아주 가끔 생깁니다. 

그냥 우연히 조금씩 조금씩 나무늘보처럼 위장하고 접근하면 대포(700mm화각)로 접사를 할 수 있는 상황이 올때가 있습니다. 물론 사전에 기회가 된다면 같은 복장을 항시 그 위치에 노출시키고, 소리라는 것은 정말 숨소리와 셔터소리 이외에 무음인 것이 좋고, 가장 중요한 것은 아주 가깝기 때문에 몸을 움직이면 거의 눈치채고 날아갈 타임을 새가 예의 주시하다 시선이 다른 쪽으로 갈 때 날아가는 것 같습니다. 생리현상을 사전에 확인하고 촬영하는게 좋습니다. ㅋㅋㅋ

오늘은 금눈쇠올빼미의 표정 이란 주제로 올려봅니다.

다양한 표정이 있는데, 그중에 그래도 선명한 것을 얻은걸 몇장 추렸습니다. 추후 정리되면 후속으로 올려보겠습니다.

위 촬영은  D800(3600만화소) / MF500mm(F2.8) / TC-14E iii(1.4배컨버터) 를 활용하여 700mm화각에 Fx포맷으로 이미지 size가 7360 x 4912 화상을 프로그램에서 추가적으로 크롭하여, 얻은 결과입니다.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금눈쇠올빼미 Little owl #1

오늘 패이스북을 보는데, 팔로우 분중에 금눈이를 쓰담쓰담하는 모습에 추억속 사진을 한 자리에 모아 본다.


한 겨울 즐거움을 준 금눈이 처음 만날 땨 그 까칠함은 이루 말 할 수 없었지만 , 눈에 익숙해지면서 금눈쇠올빼미도 경계를 느슨하게 해준듯 했다.



추억속 지난 겨울에 만난 금눈쇠올빼미 모습들이다. 여름에 다시보니 몸이 후둘후둘 추웠던 지난 겨울이 생각난다.
자연이 주는 그대로 추억을 담는게 아름답지 아니한가^^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