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로시장에 가면 국수공장이 있는 그 골목에 옛 과일가게가 먹거리 가게로 바뀌었다. 잔치국수 한그릇 먹으려했던 지난날 문을 닫아서 다시 한번 갔다. 오늘은 문을 열고 장사를 하고 계셨다. 이천원의 잔치국수를 보며 문득 모포럼에서 본 비빔국수 8000원짜리 비쥬얼이 생각나서 순간 2000원 비빔국수도 추가 했다.


그 맛은 딱 잔치국수다. 반찬은 김치 한접시 덜어먹는 그 맛^^


그 잔치국수(2000냥)와 곱배기 잔치국수 그리고 비빔국수


모 가계 8000원 비빔국수 먹어도 배가 차지않는 맛도 그닥 였던 두 젓가락이면 끝난 그곳과

이곳 2000원 비빔국수는 2000원의 대~승 ㅋㅋㅋ
비교자체가 ㅋㅋㅋ


잔치국수는 곱배기는 먹어줘야 ㅋㅋㅋ 맛이쥬~^^ 3000냥


곱배기는 1000원 추가 ^^
맛은 잔치국수 맛 비빕국수 맛 ^^ 먹고나면 살짝 매운 맛으 입가에 퍼진다. 구로시장을 들렸을 때는 잔치국수 한그릇 해보는 것도 좋을 듯 합니다.

가까운 곳에 제값주고 그 맛을 느낄 수 있다면 그곳이 맛집이 아닌가라며...혼자생각하며, 좋은 곳 이라 생각이 드네요.

가성비와 맛 굿^^
비오는 날 잔치국수 한 그릇 하실래유~^^

사용하는 재료와 가격은



참고로 절대 술은 안팝니다.
국수와 음주는 않되는 곳 입니다. 음주하려면 팔지 않는 곳 입니다. ^^
문전박대 합니다. ㅋㅋㅋ
사장님이 쿨하쥬~^^

시원하게 한 그릇 하실래예~^^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주말 아이들과 2000원 국수를 한다는 가계로 가는 길 잔치국수 한그릇 먹어주러 갔는데, 가는 날이 장날이라꼬, 문이 닫쳐있다. ㅠㅠ


그러다 발견한 국수집 국수 면발을 만들어 팔고 있었다.
국수 말리는 발을 본 순간 옛날 어린시절 엄마와 읍내 시장구경가면 늘 마지막으로 들렸던, 국수 면발을 만드는 집^^


좁은 입구로 즐어가면 마당 전체가 국수 말리기 위해 발들이 주렁주렁 널려있다. 그 생각에 잠시 구경하면 몇컷 담았다.^^
반죽기계와 말린 면 자른 것도 보이고, 다양한 재료로 국수 면을 만들어 판다.


사장님과 잠시 이야기 하는데, 경력이 근 40년 되신다고 합니다. 그 노하우로 다양한 재료 다양한 면을 볼 수 있었다.
그중 눈에 들어온 무지개면?


쌀, 콩, 메밀, 백년초, 감자, 쑥 재료를 이용한 면 그외 다양한 면이 있네요.^^
잔치국수를 좋아해서 종종 이색 면빨을 좀 먹어 봐야 겠습니다. ㅋㅋㅋ



구로재래시장 골목길에 있는 면발을 만드는 곳에서...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오늘은 주로가는 식당의 메뉴가 좋은지 매진이 되버렸다.
그래서 면류로 결정하고, 조금 내려와 기다렸다.
작은 공간이지만, 밖에서 보니 주방장님이 열심히 음식을 만드는 모습이 보였다.


작고 붐벼 밖에서 대기타는 동안 주문을 먼저 받는 센스쟁이 이모^^
​가격은 준수합니다.^^


주문한 것은 진국수, 비빔국수, 샐러드국수 이다.
처음 갔으니, 진국수 한적가락 담갔다. ㅋㅋㅋ


면빨이 가느다란 잔치국수 생각했는데, 중면정도되는 면빨이 육수에^^
생각과는 달리 부드럽고 식감이 좋았다.


좀 자극적인 맛을 원하면 뚜껑열고, 한숫가락 넣으세요.^^


빨간 비빔국수가 식감을 자극하네요. 맵지 않아요. ㅋㅋㅋ
면먹고 공기밥있음 좋은데, 아쉽게도 햇반만 있다네요ㅠㅠb


그리고 이색적인 비쥬얼 샐러드국수인데,
데코 부터가 ㄷ ㄷ ㄷ ㄷ
내가 좋아하는 게살두 있고, 비쥬얼이 일단 좋고 맛도 좋아요. 다음 점심으로 예약 ㅋㅋㅋ 처음 본 국수 메뉴^^


국수집의 찬은 다들 아시쥬~^^
노란무~ 단무지~ 닥광 ㅋㅋㅋㅋ 과 김치^^


이렇게 오늘도 한 젓가락으로 배를 채웠습니다.
역시 면은 많이 먹어도, 먹고 2시간후 초코파이 하나 꿀꺽
해주는 센스 ^^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

후릅후릅 시원하게 먹었습니다.


날도덥고 시골에서 엄마가 올라와 북적북적한 곳 보다 주말이면 한산하고 조용한 지밸리몰 식당에서 겸사겸사 양가 어르신 모시구 더위를 잠시 잊으려고 물 메밀국수 한그릇과 메밀 손만두 한접시 주문 넣었네요.

반찬은 심플한 무 무침하나
메밀국수에는 무무침과 한적가락 먹어야 맛나쥬~


더위부터 식히려다 또 온전한 물 메밀국수는 못찍고 ㅋㅋㅋ
면발의 쫀득함에 시원한 국물 먼저 맛보고 찍었네요.
깔끔하네 나옵니다. 그 한젓가락 후 ㅋㅋㅋ


김치와 고기 만두 김치는 메콤한 맛에 입가에 침샘이 풀가동되고, 식감을 팍팍 ㅋㅋㅋ


메뉴는 늘 구경해봅니다.


시원하게 한그릇 먹고 마셨더니 여유가 생깁니다. 주위를 두리번 두리번 하고 시원하게 쉬고 있네요.​


이곳은 평일은 3~5시 주말은 4~5시 쉬는 시간이라고 합니다.
시간을 잘 맞춰서 국수한그릇 후릅후릅 ^^


덥고 습하네요.
한여름 무사히 지나가길 바라며 ...^^

posted by 부루나이 burun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