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고 귀여운 올빼미 금눈이@@

오늘은 하드디스크 용량이 부족하여 추억속에 있던 금눈쇠올빼미 사진을 정리하다

귀여운 모습만 올린 금눈이 였는데, 이번에는 윙크와 술에 취한듯 ㅋㅋㅋ 한 표정을 담은 사진을 몇장 올려본다.

사실 날씨가 좋아서 털다듬기와 털기를 볼 수 있다면, 익살스러운 표정을 담을 수 있다.

멀리 달려간 금눈이 마침 개울건너편에 앉아서 바라봅니다. 야행성인데, 왜 대낮에 나와있냐고? 하며 생각했습니다.

야행성이니, 습하고 추운곳에서 야밤에 먹이를 사냥하다 보니, 문득 군시절이 생각나네요.

강원도 철원에서 1월이면 혹한기 훈련을 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천막치고 침낭과 모포를 뒤집어 쓰고 거기에 깔깔이 야상을 두툼하게 입고 잠을 청해도 새벽6시 기상하면  잠을 잔듯 만듯 몸은 저체온의 냉기가 싸~아 한 상태로 아침 체조와 구보 그리고 냉수마찰 ㅋㅋㅋ 내몸이 내몸이 아닌듯, 해가 떳다하면 양지바른 곳에 쪼르륵 앉아서 태양 빛을 받으며 아침밥이 올 때까지 기다리듯 금눈쇠올빼미도 그 추위와 사냥 그리고 배부름에 태양 빛과 함께 솔솔부는 바람결에 털다듬기와 휴식을 취하겠죠.^^또한, 태양 빛을 쬐야 비타민A 결핍이 않되어 야맹증을 없앨 수 있다니, 금눈쇠올빼미도 자연스럽게 대낮에 금눈이가 편하게 생각되는 곳에서 쉬겠죠^^ 지극히 개인적인 생각입니다. 금눈쇠올빼미의 마음을 어찌 알겠습니까? ㅋㅋㅋ 

때론 명상의 시간을 즐길줄 아는 금눈이^^

한순자고, 바람이 잘 부는 다소 높은 곳에서 체조좀하고, 홍콩물을 먹었나? 쿵푸를 가끔 시전하며, 이소룡, 성룡, 황비홍 을 봤는지 표정과 자세하나는 일품의 연기를 보이기도 하고,

아무리 "무궁화꽃이피었습니다"하며 10m 거리를 40분으로 쪼개 엎드려포복으로 살금살금 가다 찰칵찰칵 살금살금 가다 찰칵찰칵 해도 속살이 볼이정도의 털들을 부풀려 태양초 말리듯 일광욕을 즐기기도 하고,

부루나이 삼춘 포복열심히 한다고 아주맘에 든다고 윙크도 

지난밤 취중 사냥의 후유증으로 쾡한 눈망울과 목돌아간 표정을 보이기도하며,

순간 깜놀하여 쮸~쮸볏 털을 세워 밤송이 금눈이로 변장하기도 하며,

명품자세로 날기를 펼치며, 쭉쭉이 다리늘리기모습의 스트레칭도 보여주고,

술좀깨보려 스트레칭해봐야 말짱 소용없는 쾡한 자세 ㅋㅋㅋ

수줍은 금눈이 잠기운인지 술기운인지 모르겠지만 흔들어주세요. 쉬이키 쉬이키 해주고

때론 눈위에 앉아서 열을 시켜보기도하고, 겨울의 낭만을 즐겨보려는 듯 외로이 앉아 있는 금눈이

그래도 역시 금눈이는 귀엽고 노랑의 초롱초롱한 눈망울에 반하여

금눈이와 아이컨텍좀 해봤습니다.

카메라를 아는 금눈이가 시선을 보여주네요.

이렇게 추억속 겨울에 Nikon D800과 MF500mm + 그리고 TC-14E iii 컨버터와 함께 위장을 하고, 작고 귀여운 금눈쇠 올빼미를 만났던 추억의 사진을 몇장 올려봤습니다.

굿밤되세요. Have a good time^^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해질녘 한강에서 700mm 화각에 물결의 패턴을 보면서 오리를 담은 줄 알았다. 

집에와서 보니 뿔논병아리가 물결중앙에 위치하고 있었다. 올해 다시 만난 뿔논병아리

그래서, 예전에 담아두었던 뿔논병아리가 생각이 나서 창고를 뒤적뒤적해봤다. 다행이 사망한 3TB 하드디스크가 아닌 드라이브에 있었다. 그 당시 일상을 잠시나마 담아볼 기회가 있었다.

겨울철새라고 하나 논병아리들의 날아 다나는 모습은 보기힘들다. 난 본적이 없다. ㅋㅋㅋ 

내집이다 생각되는 곳에서 수영과 잠수를 반복하며 먹이를 사냥하거나, 부화시키고, 병아리를 돌보며, 교육을 시키는 모습만 보았다.

이 당시에 D800 + MF500mm + TC-20E iii 컨버터 조합으로 1000mm 화각으로 담았었다. 2배컨버터를 장착하고 담았는데, 근거리라서  화질이 괜찮았다. 

그래도 먼발치에서 알을 부화하는 모습과 알에서 부화한 새끼들을 등에 업고 다니며, 사냥하는 모습도 보고 먹이를 주는 모습도 감상할 수 있었다. 내가 자라던 어린시절 엄마등에 업혀서 컸던 기억이 난다.

어미새의 등에 깃털사이로 고개만 내밀며, 부모새 사이에서 물길질도하고, 힘들면 등에 업히다가도 먹이를 주면 맛나게 먹는 병아리들 

번갈아가며 부화를 시키는 모습을 볼 수 있었다. 무사히 부화를 시켜서 부모새들과 함께 하는 모습이 아름답니다.

처음 병아리를 보면 사막의 얼룩말이 있다면, 물에는 뿔논병아리가  마치 얼룩말처럼 무늬를 가지며, 자라게 된다.

부모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시간이다.

한가롭게 주말의 시간을 보내는 뿔논병아리 가족

부모새들을 관촬하다보면, 아름다운 뿔논병아리의 행동을 볼 기회가 있다. 그 때 보면 참 아름답다는 걸 느낀다. 자연의 신비? ㅋㅋㅋ 수영과 잠수를 반복하며 먹이를 사냥하고 털을 다듬는 등의 행동을 하여, 깃털에 물기를 털어내는 장면은 관촬하는 순간의 재미를 준다. 관촬을 하다보면 잠수를 하여 어디로 나올지 모른다. ㅋㅋㅋ

아~ 길다. ㅋㅋㅋ 날아다니는 걸 본 적이 없네요. ㅠㅠ

그 찰라 관촬하는 포인트 쪽으로 가까이 나와서 잠시 좀더 가까이 담아볼 수 있었다. 마치 해녀나 잠수사 처럼 물속과 밖을 오가며 사냥하는 모습만 본 것 같다.

뿔논병아리가 주는 그 아름다움의 장면들이다.

이때 뿔논병아리의 몸통을 거의 볼 수 있다. 젖은 기털의 물기를 털어내는 순간이다.

관촬하는 내내 부모애와 가족의 사랑을 느낄 수 있는 순간을 잠시 감상할 수 있었던 시간이다. 뿔논병아리들은 오늘도

잠수^^


자연이 주는 그 자체가 아름답지 아니한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새홀리기가 생각이 나서 지난 여름 새호리기가 집까지 찾아와 아파트 꼭대기 안테나에서 앉았다. 바람을 읽고,  바람을 타면서 비행하는 모습을 오늘은 올려본다.

창밖에 바람이 좀 심하게 분다. 그 바람도 이제는 무사히 이겨내며 어딘가에서 날개짓을 하고 있을 것 같다.

서툴은 대응으로 간혹 깜놀도하고, 서로다른 곳으로 흐트러지기도 하지만, 두마리가 하늘을 날며 바람을 잘 가르며 비행하고, 정지비행도 하고, 즐겁게 장난도 하며, 집위에 하늘에서 놀아주고 갔다.

내년에도 건강하게 와서 놀아줬음 좋겠다.

그 때 그 바람을 가르며 비행모습을 선사한 모습들이다.

아름다운 새호리기 유조의 비행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

이 내용은 3년에 걸친 매과 새호리기(Eurasian hobby) 혹은 새홀리기 관촬한 것으로 내용을 적어 봅니다.


다소 상이할 수도 있을 수 있습니다. 새호리기는 대략 30cm 전후지만, 적이 근접까지왔을 경우 경계시 몸을 쭈욱 펼때 40~50cm 정도로 되어 보입니다.
​​



이녀석은 검색하면 알다시피 천연기념물로 지정되어 있고, 멸종위기 2급으로 지정되어 있습니다.
​​



매년 5월쯤 한국에와서 생활하고 9월쯤 유조들과 함께 돌아가는 철새입니다.
​​



5월 중순쯤 빈까치집 혹인 까치집을 빼앗아 5월하순부터 늦으면 6월 중순까지 짝짓기를 하고, 대략 임신 한달, 부화 한달로 관촬하였다.
​​



6월 중순부터 7월말 늦으면 8월초까지는 수컷과 암컷이 함께하는 시간이 둥지에 위험하다는 판단 이외에는 먹이줄 때를 빼곤 따로 지내며, 왠만한 거슬림에도 반응을 하지 않고 행동도 스텔스 모드로 전환한다. 그 만큼 행동도 사냥외에는 시원한 곳에서 쉰다. 짝짓기 이후 활동량이 급격히 줄어 든다.

넌 누구냐?
​​​​

이후 계속...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posted by burunai